TOTAL ARTICLE : 530, TOTAL PAGE : 1 / 27
탈북민들 “월북 김씨 어려움 있었겠지만 이해 어려워”
 관리자  | 2022·03·07 09:05 | HIT : 83 | VOTE : 12

새해 첫날 강원도 최전방의 22사단 GOP(일반전초) 철책을 통한 월북 사건이 발생하면서 대북 감시망의 허점이 또다시 노출됐다. 이번 월북 사건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병력을 철수시킨 GP(감시초소) 인근에서 발생했다.

앵커: 새해 첫날 월북한 30대 초반의 김 모 씨. 불과 1년 전 자신이 귀순했을 때와 동일한 방법으로 월북했습니다.

 

김 씨의 월북 요인으로 한국에 정착해 생활하고 있는 탈북민들은 외로움과 소위 ‘코로나 시국’으로 인한 사회적 소통 부재를 이유로 꼽았습니다. 반면 전문가들은 김 씨가 여러 나라를 거쳐 힘겹게 탈북한 다른 탈북민들에 비해 철책을 넘어 상대적으로 ‘빠르고 쉽게’ 탈북한 데 주목했습니다. 보도에 천소람 기자입니다.

 


[한국 MBC] 정부는 새해 첫날 월북한 사람이 1년 전 같은 지역으로 귀순했던 탈북민이라고 밝혔습니다.
 

새해 첫날인 1월 1일 오후 6시 36분. 30대 초반의 김 모 씨가 월북 했습니다. 3m 높이의 철책을 망설임 없이 뛰어 넘어 통과한 그는 2020년 11월 귀순 때도 같은 지역의 이중철책을 넘어왔던 경험이 있습니다.

 

김 씨가 강원도 고성에 위치해 있는 철책을 넘는 데는 채 4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이미 한번 월남해 주변 지형을  잘 알고 있었던 겁니다.

 

2019년 후반에 탈북 해 2020년 한국에 정착한 20대 여성 김서영(신변 안전을 위해 가명 요청) 씨는 김 씨의 월북에 코로나19 확산이 영향을 끼쳤을 걸로 예상했습니다.

 

[김서영] (이번 월북에 코로나 영향이) 있을 것 같아요. 그분도 혼자였을 거잖아요. 많은 사람들과 사회생활을 하며 서로 어울리고 그랬어야 했는데. 원래 힘든데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과 접촉도 없고, 누구에게 속 털어놓을 일도 없고 그래서 마음이 힘들어져서 부정적인 생각을 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탈북민과 많은 심리상담을 진행한 오은경 한국 건양대학교 교수(상담심리학회 상담심리전문가)는 코로나19로 사람들과 접촉이 어려웠던 점이 김 씨의 월북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을 걸로 진단했습니다.

 

[오은경] 시기가 안좋았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 사람이 작년(2020년)에 왔다고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도시간 차단으로 인해 2020년에 들어온 사람이 얼마 안됩니다. 이 사람이 자신이 이야기 나눌 수 있거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대상자(탈북 동지)가 없었던 거죠. 그래서 이로 인한 외로움과 고립감이 컸을 듯 합니다.

 

탈북민 정착지원단체인 ‘새롭고 하나된 조국을 위한 모임’ 신미녀 대표도 코로나의 영향력이 컸을 걸로 내다봤습니다. 낯선 땅에 혈육도 없는 탈북민이 견디기엔 시기적 특수성이 컸다는 겁니다.

 

[신미녀] 코로나의 영향도 있겠죠. 저희만 해도, 면대 면으로 하는 행사를 비대면으로 많이 돌렸거든요. 그러니까 더 외롭고, 심리적인 부분에서 많이 노출될 수 있죠. 우리도 똑같잖아요. 그래도 우리는 가족이 있잖아요. (탈북민의) 경우에는 가족도 없고.

 


탈북자 임 모 씨가 서울 아파트에서 창 밖을 바라보고 있다. AFP와의 인터뷰에서 가장이자 미혼모인 임씨는 탈북한 지 9년이 됐지만 여전히 생계를 꾸려나가기 힘들디고 말했다. /AFP
탈북민, 한국 정착하며 외로움 많이 느껴

 

사실 코로나가 아니더라도 탈북민들은 낯선 사회에서 정착하느라 큰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여군 장교 출신인 탈북민 김단금(비단금TV) 씨는 탈북민들을 외국인 취급하는 따가운 시선을 느꼈다고 털어놓습니다.

 

[김단금] 탈북민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문제는 사회정착입니다.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우리나라(한국) 사람들이 탈북민을 외국인 취급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외국인 취급을 하고, 아주 못사는 후진국에서 왔다는 시각으로 보다 보니,….

 

김 씨는 다른 말투로 소통에 어려움을 겪거나 차별을 경험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단금] 아무래도 언어라는 것이 부산이나 대구 사투리, 지방마다 말투가 다르잖아요. 탈북민의 말투가 완벽하게 달라지는 게 아니잖아요. 조선족인지 (사람들이 물어보기도 하고), 면접을 볼 때 많은 어려움을 겪습니다.

 

김서영 씨도 탈북민들이 외로움 탓에 정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서영] 아무래도 외진 땅에 왔으니까 혼자 살아야 하고 이것저것 자신이 헤쳐 나가야 하니까 아무래도 힘들어요.

 

신미녀 대표는 군대 등을 거치며 집단생활을 많이 경험한 남성 탈북자에게 소속감 부재는 더 크게 다가왔을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신미녀] 특히 남자들은, 북한은 집단생활을 많이 하잖아요. 소속감이 있는 게 인간으로서 굉장한 안정감을 주잖아요. 북한에서는 전체적으로 집단생활을 하다 보니 외로움이 없었을 텐데.


설날인 2021년 2월 12일 파주 비무장지대(DMZ) 인근 철책 앞에 탈북자와 자녀들이 서있다. /Reuters
 

김 씨의 월북 과정의 특수성

 

오은경 교수는 김 씨의 상대적으로 짧았던 탈북 여정도 월북을 결심한 중요한 요소였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은경] 탈북 여정이 짧을수록 정착에 혼란이 있더라고요. 탈북 기간, 즉 탈북 여정이 짧은 사람들은 탈북 과정 동안 고생을 덜하며 (넘어)오잖아요. 지금 이 (월북한) 사람도 너무 빨리 왔죠. 뛰어서 금방 왔잖아요. 제가 이전에도 (탈북 여정이) 빨리 온 사람들이 다시 빨리 돌아가고 싶어하는 사례들을 굉장히 많이 봤습니다.

 

탈북 과정이 쉬울 수록, 월북에 대한 희망을 내비치는 경우가 많다는 겁니다.

 

[오은경] 심리적 측면을 봤을 때, 탈북 기간, 여정이 짧았던 것도 (김 씨에게) 다시 돌아갈 마음을 쉽게 먹을 수 있는 요소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힘들게 온 사람은 너무 힘드니 돌아가지 않을 수 있거든요. 손쉽게 넘어왔기 때문에 다시 돌아갈 수 있다는 마음을 먹기 쉽지 않았을까….

 

실제 중국을 거쳐 동남아시아 제3국을 통해 가까스로 탈북에 성공했던 김서영 씨는 김 씨의 선택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서영] 많이 특이하죠. 저도 들었을 때, ‘저렇게 가는 사람들은 뭐지’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우리처럼 산을 넘고 힘들게 3국을 거쳐온 사람들에게는 정말 이해할 수 없죠. 만약에 우리처럼 산을 넘어서 가라고 하라면, 지금 같은 시국에 꿈도 못 꿨겠죠.

 


탈북자 고정희(오른쪽)씨가 서울 남북문화통합센터에서 아코디언 연주법을 강연하고 있다. 남북문화통합센터는 북한이탈주민과 지역주민들이 문화활동과 놀이를 통해 교류하는 것을 장려하는 정부 운영 시설이다. /AP
 

대가와 자유 있는 사회, 희망 잃지 말아야

 

김단금 씨는 목숨을 걸고 넘어온 탈북민들이 처음에 품었던 희망을 잘 키워나가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김단금] 내가 하는 것 만큼 대가가 돌아오잖아요. 목숨 걸고 자유를 찾아 왔는데, 정말 북한에서 자유가 그리워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왔는데, 못할 게 뭐가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합니다. 부단히 노력하고 성공하려고 노력하려는 사람에게는 불가능이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에서 해보지 못한 걸 마음껏, 공부도 하고 여행도 하고 하며 하고싶은 일 다 하며 마음대로 살 수 있는….

 

오은경 교수는 차별과 ‘다름’의 시선을 거둘 수 있게 탈북민과의 소통이 더 많아져야 한다고 말합니다.

 

[오은경] 탈북민들을 남한사람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소통할 수 있는 창구와 만날 수 있는 장들이 많이 부족합니다. 믿을만한 남한 사람 한 명 정도 라도 (만나면 좋지 않을까). 마음과 마음은 어떤 지점에서 통하니까요.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까지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 수는 총 3만 3천800명.

 

낯선 땅을 찾아온 ‘귀한 손님’들이 외로움 속에 방치돼 더 이상 잘못된 선택을 하지 않도록 따뜻하게 보듬어야 할 때라는 지적입니다.

 

RFA 자유아시아방송, 천소람입니다.

 

기자 천소람, 에디터 박정우, 웹팀 김상일

 

워싱턴-천소람 cheons@rfa.org
2022/01/08 08:00:00 US/Eastern

https://www.rfa.org/korean/news_indepth/defectorreturn-01072022115245.html

  
N   이곳은 새조위...
529   [통일로 미래로] 처음엔 어색했지만…응어리 풀어준 ‘대화’
[앵커] 우리 주변에는 3만5천여 명의 탈북민들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탈북민을 접촉해 본 ...
 관리자
22·03·07
hit : 114
528   [여성인터뷰] 신미녀 ‘새조위’ 대표 “탈북민 심리적 고충 해소해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 중인 한국 내 탈북민 정착지원단체 새조위(새롭고하나된조국을위한모임)의 신...
 관리자
22·03·07
hit : 101
  탈북민들 “월북 김씨 어려움 있었겠지만 이해 어려워”
새해 첫날 강원도 최전방의 22사단 GOP(일반전초) 철책을 통한 월북 사건이 발생하면서 대북 감시망의 허...
 관리자
22·03·07
hit : 83
526   찾아가는 통일강연극 '고슴도치'
입력 2021.10.11 12:54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webmaster@spnews.co.kr
 관리자
21·10·13
hit : 176
525    "통일되면 선물 싣고 아버지 고향부터 갈래요"
  ▶ "통일되면 선물 싣고 아버지 고향부터 갈래요" https://youtu.be/JN1oQj8Sras?t=47 E...
 관리자
21·09·14
hit : 167
524   탈북 여성 상당수 우울증 겪는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들의 건강에 가장 큰 위험 요소는 우울증으로 확인됐다.   윤석준 고려대 의과대학 ...
 관리자
21·09·14
hit : 158
523   새조위, 부산 통일관련 명소 탐방
사단법인 ‘새롭고하나된조국을위한모임’(이하 새조위)은 ‘통일열차 사람들, 한반도를 종주하다’라는 주제로 부...
 관리자
21·09·14
hit : 157
522   충남대학교병원,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사업 실시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나기량/신장내과 교수)은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북한이탈주민의 건강...
 관리자
21·09·14
hit : 139
521   충남대학교병원,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나기량)이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사업을 했다.충남대병원은 2009년 ...
 관리자
21·09·14
hit : 92
520   충남대병원,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서비스 제공
충남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이 북한 이탈주민에 건강검진을 지원한다.충남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은 북한 이...
 관리자
21·09·14
hit : 86
519   충남대학교병원,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사업 실시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나기량/신장내과 교수)은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북한이탈주민의 건강...
 관리자
21·09·14
hit : 83
518   충남대병원,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
(사진제공=충남대병원)[충남일보 최정현 기자]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은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북...
 관리자
21·09·14
hit : 84
517   충남대병원,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사업 실시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나기량, 신장내과 교수)은 사회·경제...
 관리자
21·09·14
hit : 110
516   충남대병원,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
2012년부터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사업 진행 ▲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2021 북한이탈주민 ...
 관리자
21·09·14
hit : 76
515   충남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지원사업' 실시
◆ 그늘진 가정의 달 ④ / 가족 해체 경험하는 탈북민들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나기량/신...
 관리자
21·09·14
hit : 86
514   "탈북후 행방 모르는 딸, 5월이면 더 사무치네요…"
"딸 찾아올까 北이름 안바꿔외롭다 호소할 사람도 없어"탈북민 자살충동 평균의 2.5배서로 도와가며 어려움 이겨...
 관리자
21·09·14
hit : 86
513   새조위, 남북생애나눔대화
사단법인 ‘새롭고하나된조국을위한모임’(이하 새조위)은 통일부 산하 복합문화공간인 ‘남북통합문화센터’의 개...
 관리자
21·09·14
hit : 83
512   If Spring Arrives
Under glaring fluorescent lights, an elderly North Korean woman sits o...
 관리자
21·09·14
hit : 165
511   S. Korea to open cultural center to help defectors connect with community
SEOUL, May 12 (Yonhap) -- A new cultural center for promoting exchange...
 관리자
20·05·19
hit : 534
123456789102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