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28, page : 1 / 2,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보고 싶은 아버지를 그리며2004/10/21
관리자


                                                                                                                            김 희 옥  
                          
   아버지! 나 희옥이예요.
  그동안 혼자서 많이 적적하셨죠?
아버지를 혼자 그 삭막한 땅에 묻고 떠나오던 날...
한 번 더 아버지 산소를 찾아뵙지도 못하고 떠나온 길이 이렇게도 때 없이 눈물 흘리게 되는 한으로 맺힐 줄이야 정말 몰랐습니다.

  아버지께서 살아생전에 그토록 고향인 강원도에 가보고 싶다고 하셨는데...
그 소원이 이루어지지도 못한 채 그렇게 돌아가시어 오늘날 이 땅을 밟고 사는 아버지 자식들 가슴에 영원히 한으로 남아 아버지를 생각할 때마다  가슴이 아픕니다.

  오빠, 현일이, 명화, 우리형제는 모일 때마다 아버지에 대한 추억으로 눈물을 흘립니다.
아버지! 우리는 지금 모두 남한으로 와서 잘 살고 있습니다.
낙엽이 지기 시작하는 8월 추석을 눈앞에 바라보니 더 없이 아버지의 모습이 그리워집니다. 알고 받았고, 모르고 받았던 아버지의 사랑이 새삼스레 떠오릅니다.

  아버지! 잠자리가 춥지는 않으세요? 아버지를 보살펴 드리지도 못하는 이 딸의 심정은 이 가을에 더욱 가슴이 시려 옵니다.

  보고 싶은 나의 아버지! 잡숫고 싶으신 것은 없으세요?
아버지가 좋아하시던 음식을 먹을 때마다, 아버지와 비슷한 연세의 분들이 길을 지나갈 때면 무엇인가 가슴을 뜨겁게 훑고 지나갑니다.
아버지는 결코 혼자 계시는 것이 아닙니다.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자식들의 마음속에 깊이 살아 계십니다.
아버지가 부르시던 즐거운 노래 가락을 떠올리며...

  아버지! 우리 민족이 통일되는 그날 꼭 아버지 산소를 저희들 곁으로 모셔 올 것이오니 그날까지 안심하시고 고이 편히 잠드세요.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맏딸
                                                 희옥 올립니다.


덧글 개


110

 [2004년] 그리운 고향땅에서 병마와 싸우고 계실 박운혁 할아버님께

관리자

2004/11/09

10841

109

 [2004년] 내 고향에...

관리자

2004/11/09

10389

108

 [2004년] 보고 싶은 친구에게

관리자

2004/11/09

10655

107

 [2004년] 꿈결에도 그립고 보고 싶은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4/11/09

10856

106

 [2004년] 사랑하는 고향친구 신대호에게

관리자

2004/11/09

10681

105

 [2004년] 사랑하는 딸 옥순에

관리자

2004/11/09

10813

104

 [2004년] 사랑하는 친구들에게

관리자

2004/11/09

10303

103

 [2004년] 사랑하는 당신에게

관리자

2004/11/09

10381

102

 [2004년] 그리운 아버지에게

관리자

2004/11/09

10371

101

 [2004년] 꿈결에도 그리운 어머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04/11/09

11172

100

 [2004년] 옥중에 계시는 형님을 그리며

관리자

2004/10/26

10855

99

 [2004년] 멀리 있는 친구들을 그리며

관리자

2004/10/26

10617

98

 [2004년] 보고 싶은 아버지를 그리며

관리자

2004/10/21

11061

97

 [2004년] 보고 싶고 사랑하는 내 아들들에게

관리자

2004/10/21

10762

96

 [2004년] 언제나 꿈속에서도 보고 싶은 딸 혜경, 은경이에게

관리자

2004/10/19

10965

95

 [2004년] 꿈에도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4/10/19

10651

94

 [2004년] 나의 심장속의 딸 철향에게

관리자

2004/10/15

10578

93

 [2004년] 헐벗고 굶주리고 있는 불쌍한 북한 형제들을 찾아서

관리자

2004/10/13

11052

92

 [2004년] 북한친구 남일이에게

관리자

2004/10/13

10992

91

 [2004년] 변함없는 우리 우정 철승동지에게

관리자

2004/10/08

10869
  1 [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