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28, page : 1 / 2,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보고 싶은 친구에게2004/11/09
관리자


                                                                                                                               최  인  호

  명필이!
  북쪽 땅에서 우리가 그토록 질시하던 이곳, 서울에서 명필이를 부르며 편지를 쓰려니 웬일인지 서글픈 생각이 드네! 운명이란 이다지도 기묘한 것인가?

  지금의 나로선 두고 온 고향과 친척, 친지들에 대한 그리움보다 엇갈리는 생각이 번민으로 몰아감을 피할 수 없네.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 속은 모른다고 사람이 저렇게 변절 할 줄은 몰랐다’는 비난이 이해로서 이루어질 날은 과연 언제일까?
  
명필이도 잘 알고 있는 장00 회장 가족문제가 불거지면서 오직 살아야 된다는 생각만으로 두만강을 건넜을 때 밀려오던 비운적인 생각을 여기서 다 말할 수는 없네.

숨어야 하기에 마을에서 10리나 떨어진 깊은 골짜기 산속 원두막에 혼자 있으며 무슨 생각인들 안했겠는가…. 주에 한번씩 오는 과수원 주인을 통해 두만강으로 나를 넘겨주느라 그렇게 힘쓰던 조카 동수가 현지에서 총살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너무나 분하고 억울하여 밤새 사내의 눈물을 주먹으로 훔칠 때 떠오르는 생각은 오직 절망뿐이었다네.

  삶이라는 것이 단순해 보이는 이기로 시작하여 자유의 땅에 방향전환 하기까지의 너무 큰 진통을 우리 서로 만나서 이야기 하세.

  명필이!
  하고 싶은 말은 끝이 없네, 하지만 후일로 미루세.
두고 온 우리 어머니 묘소를 자네는 잘 알지? 가을 추석이 되면 나를 대신해 벌초라도 해주게. 지금은 도저히 갈 수 없는 몸이지만 후회하지는 않네. 바라는 건 오직 통일 날을 바랄뿐이야.

오색불빛 휘황한 통일의 광장에서 우리 서로 동심에 돌아가 비둘기 마냥 나래 활짝 펴고
서로 부둥켜안을 그날을 기다리며….

서울에서 친구 인호가




덧글 개


90

 [2004년] 고향에 계시는 사랑하는 님들께

관리자

2004/09/17

11350

110

 [2004년] 그리운 고향땅에서 병마와 싸우고 계실 박운혁 할아버님께

관리자

2004/11/09

11685

87

 [2004년] 그리운 명옥이 에게

관리자

2004/09/17

11574

102

 [2004년] 그리운 아버지에게

관리자

2004/11/09

11199

88

 [2004년] 그리운 형님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04/09/17

12064

107

 [2004년] 꿈결에도 그립고 보고 싶은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4/11/09

11672

101

 [2004년] 꿈결에도 그리운 어머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04/11/09

12042

89

 [2004년] 꿈결에도 보고 싶은 어머님께 드립니다

관리자

2004/09/17

12005

86

 [2004년] 꿈속에서도 잊을 수 없는 사랑하는 딸 금순 이에게

관리자

2004/09/17

12261

95

 [2004년] 꿈에도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4/10/19

11507

84

 [2004년] 꿈에도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4/09/17

11575

94

 [2004년] 나의 심장속의 딸 철향에게

관리자

2004/10/15

11463

109

 [2004년] 내 고향에...

관리자

2004/11/09

11179

83

 [2004년] 동포 지원 사업 게시판입니다.

지킴이

2004/05/12

11627

99

 [2004년] 멀리 있는 친구들을 그리며

관리자

2004/10/26

11375

91

 [2004년] 변함없는 우리 우정 철승동지에게

관리자

2004/10/08

11731

97

 [2004년] 보고 싶고 사랑하는 내 아들들에게

관리자

2004/10/21

11701

98

 [2004년] 보고 싶은 아버지를 그리며

관리자

2004/10/21

11852

108

 [2004년] 보고 싶은 친구에게

관리자

2004/11/09

11477

92

 [2004년] 북한친구 남일이에게

관리자

2004/10/13

11822
  1 [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