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6, page : 1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보고싶고 그리운 며느리에게2006/09/01
center

                                                                                                                                     김 복 례


옥순아, 서글픈 북한 땅에서 아이들을 데리고 얼마나 고생이 많을까. 내가 떠난 지 벌써 2년, 목소리 한번 못 들어 보고 소식하나 못 받았으니 정말 안타깝구나.
남편 없는 서러운 마음을 안고 아버지 잃은 아이 둘을 데리고 연약한 몸으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나는 이 시각 고향산천을 그리고 그리며 또 세 식구의 애처로운 모습을 그리며 네가 받아보지도 못할 편지를 쓰고 있다.
옥순아,
가지 말고 같이 살자고 애원하는 것을 남편 없는 며느리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뿌리치고 떠났다. 앉으나 서나 너희 세 식구 생각, 소리쳐 부르고 목놓아 울어도 들을 수 없는 그 목소리, 보고 또 보고 싶은 너의 세 식구에 대한 그리움을 깊은 바다에 어찌 비길 수 있으며 높은 산에 어찌 비길 수 있겠니. 밤이나 낮이나 수없이 흘린 눈물 합치면 두만강 물도 이루리.
옥순아, 우리서로 당당하게 굳세게 살자.
너는 장래 하나된 조국의 주인공이 될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멋진 어머니가 아니냐.
아버지가 자식에게 채 못한 몫, 아버지가 생전에 자식을 위해 품었던 포부와 욕망을 간직하고 두 아이를 건강하게 키워 이 땅의 영웅이 되게 해달라 부탁하고 싶다.
대신 어머니는 하나된 조국, 통일된 광장에서 너의 세 식구를 떳떳이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겠다.
옥순아, 효정아, 순정아,
통일된 그 마당에서 만날 기쁨을 그리며 아쉬운 필을 놓으려 한다.
세 식구 건강히 잘 있기를 이 할머니는 부탁한다.            
                     2006년 6월 22일




61.72.5.43
덧글 개


165

 [2006년] 보고싶은 원미 엄마에게

center

2006/09/01

9360

166

 [2006년] 사랑하는 내 딸 현숙에게

center

2006/09/01

9581

167

 [2006년] 그리운 어머님께 드립니다

center

2006/09/01

9727

168

 [2006년] 고향에 계시는 존경하는 오빠와 형님을 찾아서

center

2006/09/01

9495

169

 [2006년] 보고싶고 그리운 며느리에게

center

2006/09/01

9407

170

 [2006년] 보고싶은 언니에게

center

2006/09/01

9532

171

 [2006년] 사랑하는 막내 동생을 그리며

center

2006/09/01

9699

172

 [2006년] 사랑하는 내 동생에게

center

2006/09/01

9923

221

 [2006년] 그립고 보고싶은 정희에게

center

2006/09/01

9916

173

 [2006년] 그리운 형님에게

center

2006/09/01

9467

174

 [2006년] 보고싶은 나의 친구 혜련에게

center

2006/09/01

9707

175

 [2006년] 꿈결에도 그립고 그리운 존경하는 아버지에게 드립니다

center

2006/09/01

10033

176

 [2006년] 사랑하는 나의 아들 딸에게

center

2006/09/01

9778

177

 [2006년] 사랑하는 동생에게

center

2006/09/01

9790

178

 [2006년] 보고싶은 우리 딸에게

center

2006/09/01

9803

179

 [2006년] 보고싶은 딸들에게 이 편지를 보낸다

center

2006/09/01

9720

223

 [2006년] 언제나 그리운 금성이 에게

center

2006/09/01

10142

180

 [2006년] 보고싶은 이모에게

center

2006/09/01

9664

222

 [2006년] 사랑하는 언니에게

center

2006/09/01

10152

181

 [2006년] 사랑하는 동생 종단에게

center

2006/09/01

9650
  1 [2][3][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