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6, page : 1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사랑하는 동생에게2006/09/01
center

                                                                                                                                     황 금 란


금홍아, 그 동안 잘 있었니?
북쪽에 계시는 큰어머니와 외삼촌, 귀여운 조카들도 모두 잘 있는지?

중국에 돈을 벌러 간다며 떠난 지가 벌써 3년 이란 세월이 지나갔구나.
그때는 너하고 영이별하리라곤 꿈에도 생각지 못했었지. 언니 몸 건강히 잘 다녀오라 하며 멀리까지 따라오며 손을 흔들고 눈물이 글썽해 서있던 너의 그 습이 지금도 생생하구나. 어머니, 아버지를 일찍이 여의고 이 언니를 엄마처럼 믿고 살았는데…지금은 어떻게 지내는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항상 네 생각뿐이다.

금홍아, 이 언니는 지금 중국이 아니라 한국에 와있단다.너는 한국이라면 잘 모겠지만 북한에서 남조선으로 불리는 곳이 여기 대한 민국이다.
네 조카들이 중국을 방황하다 교회 목사님을 만나 한국에 오게 되고 이 언니도 네 조카가 데리고 왔구나.  여기에 와서 그렇게 보고싶던 원철이 목란이와 만났고 지금은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단다. 정말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구나.

금홍아! 아마 너는 이 언니가 여기 남한에 와서 잘 지내고 있다면 믿지 못할지도 모르지. 하기야 왜 안 그렇겠니.
북한에서는 남조선을 미국의 식민지, 인간생지옥, 사람 못살 곳으로 치부하고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여기에 와서 직접 본 대한민국은 정말이지 한마디 말과 글로는 다 표현하지 못한다.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게 살고 있고 세계적으로 경제수준 12위다. 북한에서는 보지도 누리지도 못한 모든 것을  여기서 마음껏 누리고 있구나.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니 북한에서 살아온 50년 세월이 너무도 허무하고 고달픈 생활이었구나.독재자의 통치하에서 인간으로써 누려야 모든것을 짓밟히며 오직 김일성 김정일을 태양으로 숭배하며 우상화 하고 모든 것 심지어 목숨까지도 초개와 같이 바쳐야 했었지. 지금도 그것을 신념으로 간주하며 살고 있는 북한을 생각하면 치가 떨리고 몸서리가 친다.

지금 이 시각도 주먹만한 위를 채우지 못해 길거리 여기저기에서 원한을 품고 쓰러져 가고 있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온몸의 피가 꺼꾸로 흐르는 것 같다. 입이 있어도 자유롭게 말할 수 없고 말 한마디 잘못했다간 정치범 수용소에서 일생을 마쳐야 하지. 너의 큰 삼촌도 선거 때 말 한마디 잘못해서 끌려간 이후 생사여부조차 모르잖니.한마디로 북한은 철창 없는 감옥과 같은 세상이지.

북한하면 너무도 가슴 아픈 일. 가슴 아픈 기억이 되 살아나 생각하고 싶지 않다.그런데도 북한의 당국자들 다시 말해 김정일과 그의 하수인들은 북한을 세계가 부러워하는 나라라고 자칭하며 인민들을 교양하고 기만하고 있지.

오늘 텔레비죤을 보았는데 인민들은 굶주림과 생활난에 허덕이고 있는데 미사일을 7개나 발사하였더구나. 이것은 천추에 용서 못할 행위이다.김정일은 지금 세계가 북한을 예리한 눈으로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독재 체제는 절대로 오래갈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인류역사에 의해 증명되지 않았니.

금홍아! 미안하다. 너무나도 북한에 원한이 많아 말이 길어 졌구나. 가슴 아픈 이야기는 머리가 아프니 생활적인 이야기로 넘어가자. 원철이와 목란이는 여기 최고급 대학에서 공부하고 있단다. 거기서 말하자면 김책 공대 수준이지. 남한정부에서는 한국을 위해 벽돌 한 장 쌓아 보지 않고 흙 한 삽 떠보지도 않는 우리를 동포애의 정으로 한 품에 안아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아낌없이 돌려 주고있다. 국가에서 준 온수 냉수가 콸콸 쏟아져 나오는 고급아파트에서  먹을 걱정, 입을 걱정 모르고 세상에 부럼 없이 살고 있단다. 먹을 물이 없어 아파트 4층에서 지게로 강물을 길어먹고 산에 가서 나무를 해오던 그런 북한의 원시사회와 영영 작별한 셈이지. 하하하.

우리는 여기서 잘 지내고 있는데 너와 형제들을 생각하면 맛있는 음식도 목에 걸려 잘 넘어 가지 않는다. 여기서는 쌀밥에 고기도 마다하는데 북한은 노란 옥수수 밥에 시래깃국, 김치가 고작이겠지. 그런 것도 못 먹는 사람이 또 얼마나 많니.

금홍아! 언니는 지금 열심히 일하고 있다. 자본주의 나라에서는 자기가 노력한 만큼 돈을 벌 수 있단다. 할말은 너무 많은데 시간은 빨리도 가는구나.

그럼 오늘은 이만 하고 다음에 또 소식을 전하기로 하자.
통일의 그날 서로 얼싸안고 회포를 나눌 날이 꼭 있겠지. 그날을 위해 너는 북에서 나는 남에서 최선을 다하자.
잘 있어라.


61.72.5.43
덧글 개


165

 [2006년] 보고싶은 원미 엄마에게

center

2006/09/01

9360

166

 [2006년] 사랑하는 내 딸 현숙에게

center

2006/09/01

9581

167

 [2006년] 그리운 어머님께 드립니다

center

2006/09/01

9727

168

 [2006년] 고향에 계시는 존경하는 오빠와 형님을 찾아서

center

2006/09/01

9495

169

 [2006년] 보고싶고 그리운 며느리에게

center

2006/09/01

9407

170

 [2006년] 보고싶은 언니에게

center

2006/09/01

9532

171

 [2006년] 사랑하는 막내 동생을 그리며

center

2006/09/01

9699

172

 [2006년] 사랑하는 내 동생에게

center

2006/09/01

9922

221

 [2006년] 그립고 보고싶은 정희에게

center

2006/09/01

9916

173

 [2006년] 그리운 형님에게

center

2006/09/01

9467

174

 [2006년] 보고싶은 나의 친구 혜련에게

center

2006/09/01

9706

175

 [2006년] 꿈결에도 그립고 그리운 존경하는 아버지에게 드립니다

center

2006/09/01

10033

176

 [2006년] 사랑하는 나의 아들 딸에게

center

2006/09/01

9778

177

 [2006년] 사랑하는 동생에게

center

2006/09/01

9789

178

 [2006년] 보고싶은 우리 딸에게

center

2006/09/01

9803

179

 [2006년] 보고싶은 딸들에게 이 편지를 보낸다

center

2006/09/01

9720

223

 [2006년] 언제나 그리운 금성이 에게

center

2006/09/01

10142

180

 [2006년] 보고싶은 이모에게

center

2006/09/01

9664

222

 [2006년] 사랑하는 언니에게

center

2006/09/01

10152

181

 [2006년] 사랑하는 동생 종단에게

center

2006/09/01

9650
  1 [2][3][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