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70, page : 1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사랑하는 내 딸아, 한번 품에 안아보고 싶구나!2007/10/12
관리자

사랑하는 내 딸아, 한번 품에 안아보고 싶구나!

                                           

                                                       김영지


  사랑하는 내 딸아, 그간 잘 있느냐?


  보고 싶구나! 내 딸아, 한번 품에 껴안아 보고 싶구나!

내 딸아 그 누가 다칠세라 치부할세라 귀뿌리를 어루만지며 키워, 시집을 보낸 너를 뒤에 남겨두고 잘 있으라는 말 한마디 못하고 눈물을 흘리며 두만강을 건너온 지독한 엄마다.


  엄마가 잠시 어디 갔다 와도 그 동안 있었던 일을 자초지종 다 이야기 하며 어리광을 부리던 너의 모습이 눈앞에 삼삼히 떠오르는구나. 이 어머니 없이는 단 하루도 못 살 것 같아 어머니가 어디로 가 버릴까봐 걱정하던 병약한 너를 홀로 두고 그곳을 떠나지 않으면 안 되었던 이 엄마의 심정을 너도 이해하리라고 믿는다. 내 딸이기 때문에, 영리한 너였기에... 그러나 엄마가 잠깐 시내에 갔다가 오는 줄 알고 있었던 네가 나를 얼마나 기다렸을지는 알고도 남는다. 미안하다. 용서하여라 이 애미를...


  북한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나쁜 교육만 받아온 나로서 여기 남쪽 땅까지의 길을 택한다는 것은 인생에서 돌발적인 계기가 아닐 수 없었다. 머리가 복잡했다. 그러나 막상 여기 와서 보니 나의 생각이 너무도 옹졸하였음과 대한민국에 대하여 나 자신이 얼마나 몰랐던가를 느끼며 환멸을 느꼈다. 엄마는 지금 나라에서 준 14평짜리 아파트에 냉장고, 세탁기, TV, 가스렌지, 전자렌지, 전기밥솥, 선풍기하며 없는 것 없이 갖추어 놓고 옷 방에는 침대까지 놓고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고 있다. 또한 병원에 가서 무상으로 어깨에 혹도 수술하고 인후치료도 하였다. 여기서는 북한 탈북자라고 일체 무상으로 치료하여 주고 있다. 또한 적십자에서 도우미들이 나와 생활의 구석구석 돌보아 주고 있다. 정말 이 나라를 위해 풀 한포기, 흙 한 삽 뜬 일 없고 욕만 하던 우리에게 이렇게 대우해주니 미안한 생각만 들고 감개무량할 뿐이다. 그럴수록 너희들 생각에 눈물로 세월을 보낸다. 지금도 눈물로 이 편지를 쓴다.


  여기야 말로 우리가 항상 바라던 대로 능력에 따라 일하고 돈만 있으면 필요에 따라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자유로운 사회이다. 결국 사회주의가 공산주의를 건설하는 것이 아니라 자본주의가 공산주의를 건설해 나간다는 생각이 드는구나. 물론 자본이 판을 치지만 모든 것이 풍족하니 사람들 마음이 비단결 같이 아름답구나. 일하기 싫어, 병이 들어, 장사가 망해 노숙자가 된 사람들도 자원봉사자들이 찾아내서 식사를 보장해주고, 가는 곳 마다 천사단체들이 서로 도와주고 있단다. 사람이 기본이라고 주청하는 우리 북한에서는 사람이 무리로 쓰러져도 나라에서 아무런 대책이 없지만 여기서는 장애인 가정도 찾아다니며 무상 치료하여주고 학교공부도 시켜주며 TV로 전국에 호소하여 생활이 곤란하여 학교에 갈 수 없는 인재들도 도와주고 있단다.


나는 여기 와서 상상도 못했던 일들도 너무도 많이 목격하여 정말 감동도 받았다. 오직 간부 자식들만 상급 학교에 가고 간부들만 잘사는 북한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 자본주의 사회인 이 남한에서 벌어지고 있다. 우리가 구세주처럼 믿던 김정일은 자신은 별 추악한 짓은 다하고 호의호식 하면서 인민들은 우물 안에 개구리로 만들어 놓고 있는 것이 현실이었다. 여기 와서 김정일에 대한 사진 자료들을 보면서 이를 알았다. 생각 같아서는 글이라도 써내고 기자회견이라도 하고 싶지만 그것이 인민들에게 알려지는 것이 아니라 김정일 혼자 보고 너희들에게 피해를 가할 것이 뻔해 하등 의의가 없기에 겨우 참는다. 하나님은 이 세상 만물을 좌지우지 하신다는데 어이하여 북한은 의붓자식처럼 대하시는지 왜 김정일을 그냥 두는지 이해가 안 된다. 결국 우리가 이처럼 무지 몽매한 인간이 된 것은 우리 자신의 탓이 아니라 바로 북한의 당국자 김정일의 탓이다.


  보고 싶은 내 딸아 할 말은 많으나 그 심정을 이 좁은 종이에 다 적을 수 없구나. 부디 몸조심하고 열심히 살아라. 생각 같아서는 당장 데려오고 싶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구나. 정세가 좀 완화되면 우리 서로 만나자! 행복의 땅 자유의 땅 여기서 만나자!


사랑하는 내 딸아, 보고 싶은 내 딸아, 부디 안녕히...

     딸 생각하며 잠을 이루는 엄마가

2007년 5월 11일 새벽 1시28분에 썼다. 그리고 시 한편도 보내련다.




기러기야 부럽구나!


꽃향기 그윽한 저 하늘 높이

끼럭끼럭 줄지어 날아가는 기러기야

너희들이 부럽구나

너의 큰 날개 부럽구나!


너희들은 광풍을 헤치며 구름을 타고 넘고

저 아득한 벼랑도 단숨에 날아 넘겠지

비행기 편대마냥 줄지어 날며

제 가고 싶은 곳으로 날아가겠지


가뭄이면 따스한 남쪽나라 찾아

편대지어 은빛 날개 퍼덕이며 날아오리니

봄이오니 또 다시 북쪽나라 찾아

편대지어 씽씽 날아가누나


기러기야 기러기야 정다운 기러기야!

너희들은 이내 마음 아느냐

저 높고 높은 산을 넘어 북으로 날아가면

지척에 사랑하는 내 고향 있단다.


사랑하는 내 부모 형제 있단다.

소꿉사람 다정한 내 동무 있단다.

화목하게 지내던 내 이웃들 있단다.

보고 싶은 사람도 너무도 많이 있단다.


기러기야 정다운 기러기야

안타까운 이 내 심정 풀어줄 수 없겠니?

산을 넘고 들을 지나 멀지 않은 곳

암흑의 땅 저 북한에 잠깐 들려 주렴


마당에 살구나무 한그루 서 있는 집

나의 사랑하는 어머니 살고 계시단다.

사랑하는 나의 동생 살고 있단다

거기에 가거든 행복한 내 소식 끼럭끼럭 전해주렴


학교 갈 나이에 학교도 못가고

산에서 들에서 헤매는 남이와 옥이에게도

기쁨 속에 행복 속에 차고 넘치는

이 내 인사 전하여주렴


기러기야 기러기야 정다운 기러기야

돌아올 땐 너 혼자 오지 말고

불쌍한 내 부모 형제 실어다 줄 수 없겠니?

너희를 편대에 불쌍한 우리 동무 모두 모두 실어다주렴


자유의 땅 대한민국의 하늘 아래서

대한민국의 애국가 높이 부르며

기쁨과 낭만에 넘친

우리 생활 꽃피울 수 있게 해줄 수 없겠니?



 

 


덧글 개


295

 [2007년] 발행사 (홍사덕 대표)

관리자

2007/10/08

8429

296

 [2007년] 심사평 (김영수 교수)

관리자

2007/10/08

8428

297

 [2007년] 서 평 (이은국 교수)

관리자

2007/10/08

8688

300

 [2007년] [동상] 불러도 불러도 대답 없는 어머니를 또 다시 불러 봅니다

관리자

2007/10/12

8761

299

 [2007년] [은상] 사랑하는 딸 영희에게

관리자

2007/10/12

8264

298

 [2007년] [금상] 사랑하는 아빠에게 1

관리자

2007/10/12

8650

294

 [2007년] 하늘나라에 간 탈북동포들에게

관리자

2007/10/12

8502

293

 [2007년] 량강도에 계시는 아저씨에게

관리자

2007/10/12

8208

292

 [2007년] 친구 영숙에게

관리자

2007/10/12

8713

291

 [2007년] 보고 싶은 할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8312

290

 [2007년] 사랑하는 내 딸아, 한번 품에 안아보고 싶구나!

관리자

2007/10/12

8403

289

 [2007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07/10/12

8183

288

 [2007년] 사랑하는 어머님과 사랑하는 친가족들을 찾아서

관리자

2007/10/12

8395

287

 [2007년] 그리운 아버지에게

관리자

2007/10/12

8054

286

 [2007년] 어머니! 정말 보고 싶습니다

관리자

2007/10/12

8151

285

 [2007년] 까마치 사연

관리자

2007/10/12

7932

284

 [2007년] 꿈에도 그려보는 사랑하는 내 동생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7/10/12

8282

283

 [2007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8309

282

 [2007년] 사랑하고 존경하는 아빠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07/10/12

7954

281

 [2007년] 사랑하는 나의 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8077
  1 [2][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