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70, page : 1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하늘나라에 간 탈북동포들에게2007/10/12
관리자

하늘나라에 간 탈북동포들에게 

  남  밀

 

 얼룩진 가슴만 움켜쥔 채 타향의 낯선 땅에서 소리없이 세상을 떠난 이름 모를 탈북자 형제 자매님들에게 이 글을 드립니다.


  죽도록 일하고, 피나게 노력하고, 견디고 견디고 또 견디고, 이제는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끝내는 세상을 뜨고야만 이름 모를 아이, 산속의 축축하고 싸늘한 초막에서 약 한 알 먹어보지 못한 채, 두고 온 아이들에게 "미안하다"라는 말 한마디 못한 채 세상을 뜬 북한 형제자매님들의 죽음에 남한에 온 1만 명 새터민의 마음으로 깊은 사의를 표합니다.


  두고 온 가족도 하루하루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데 사랑한다라는 말 한마디도, 미안하단 말 한마디도, 보고 싶다는 말 한마디도 못한 채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불쌍한 탈북 형제자매님들!.


  남한에 온 부모님의 도움을 받아 그리도 좋아하며 남한으로 오던 도중 국경에서 총에 맞아 몽골의 이름모를 대지에 묻힌 18살 소년, 중국인들의 신고로 인해 체포의 위기에 처한 남편을 살리기 위해 어서 도망가라며 경찰을 잡고 있다가 북송되어 이젠 어디서 누구에게 어떻게 되었는지 조차 알 수 없는 중년여성, 아내를 찾아 국경을 넘다 잡혀 북송되어 갖은 잔인한 고문 끝에 풀려 다시 시도한 남한 행에서 또다시 잡혀 사형당한 남자.


  여러분들이 그렇게도 오고 싶어했던 이 남한 땅에 어느덧 1만 명의 우리 동포들이 살고 있습니다. 지금도 살다보면 죽은 아들로 인해 먹고 있는 것이 먹는 게 아니라는 어머니,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라며 갑자기 울음을 터뜨리는 아버지들, 홀로 남은 아빠를 생각하며 슬픈 영화 한편 제대로 보지 못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가정’이라는 사랑을 깨뜨린 채 돌아갈 수도 없을 만큼 너무나도 먼 길을 달려온 우리들, 오다 지쳐 먼저 세상을 뜬 여러분들의 고통과의 전쟁, 억울했던 나날들을 기억하고 하늘나라에서는 부디 행복하시기를, 부디 더 이상은 가슴 찢어지지 않으시길 두 손 모아 빌어봅니다


  오늘도 맛있는거 많이 사오겠다던 엄마의 약속을 기다리면서 아무것도 모른 채 목마르게 기다리는 아이가 있을 텐데, 살아있는 줄로만 알고 아이 달래주며 기다리는 어르신들이 있을 텐데, 소식도 못 전한 채 아무런 그림자도 흔적도 남기지 않은 채 어디에 갔습니까?!


  누가 이렇게 만들었습니까?

 

  어서 빨리 두 나라가 하나가 될 때, 찢어지고 이미 다 녹아버린 여러분의 가족들을 아무렇지 않게, 아프지 않게 안아줄 수만 있다면 이 작은 가슴이 붕대가 되어 감싸주고 싶습니다.


  여러분들의 생을 위한 노력과 자유를 위해 부르짖었던 애절한 그 목소리들, 흘린 땀들이 결코 헛되지 않게, 남북이 결코 떨어질 수 없는 하나 된 조국이 되어 살아가는 동안 다시는 영원히 이별이 없기를, 자녀 잃은 부모가 없기를, 부모 없는 아이들의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기를, 서울에서 조용히 기도해봅니다.


  하늘나라에 계시는 탈북 아버지 어머니 형제자매 여러분!

 

  이제 와서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마는 백성을 죽이는 독재가 아닌, 백성이 주인 되는 진정한 민주 대한민국이 되는 날 소리쳐 여러분들을 불러 초대 합니다.


  헤어진 가족들과 꿈에서라도 조용히 만나 안아줄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역사 앞에 가슴 헤쳐 놓고 물어봅니다. 누가 도대체 이들을 이렇게 만들었습니까?. 누가 도대체 가족의 생이별 앞에서 죽음까지 이끌었습니까? 억울하고 가슴 터질 것만 같습니다. 대한조선의 역사에 다시는 다시는 이런 비극과 아픔이 없기를 하늘을 우러러 간곡히 기도해봅니다.


  억울하게 먼저 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그리고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자유하시기를....



 

 


덧글 개


295

 [2007년] 발행사 (홍사덕 대표)

관리자

2007/10/08

9004

296

 [2007년] 심사평 (김영수 교수)

관리자

2007/10/08

9029

297

 [2007년] 서 평 (이은국 교수)

관리자

2007/10/08

9270

300

 [2007년] [동상] 불러도 불러도 대답 없는 어머니를 또 다시 불러 봅니다

관리자

2007/10/12

9314

299

 [2007년] [은상] 사랑하는 딸 영희에게

관리자

2007/10/12

8873

298

 [2007년] [금상] 사랑하는 아빠에게 1

관리자

2007/10/12

9292

294

 [2007년] 하늘나라에 간 탈북동포들에게

관리자

2007/10/12

9083

293

 [2007년] 량강도에 계시는 아저씨에게

관리자

2007/10/12

8797

292

 [2007년] 친구 영숙에게

관리자

2007/10/12

9307

291

 [2007년] 보고 싶은 할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8922

290

 [2007년] 사랑하는 내 딸아, 한번 품에 안아보고 싶구나!

관리자

2007/10/12

9002

289

 [2007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07/10/12

8780

288

 [2007년] 사랑하는 어머님과 사랑하는 친가족들을 찾아서

관리자

2007/10/12

9016

287

 [2007년] 그리운 아버지에게

관리자

2007/10/12

8697

286

 [2007년] 어머니! 정말 보고 싶습니다

관리자

2007/10/12

8709

285

 [2007년] 까마치 사연

관리자

2007/10/12

8516

284

 [2007년] 꿈에도 그려보는 사랑하는 내 동생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7/10/12

8876

283

 [2007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8942

282

 [2007년] 사랑하고 존경하는 아빠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07/10/12

8532

281

 [2007년] 사랑하는 나의 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8669
  1 [2][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