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51, page : 1 / 3,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동생을 그리며2008/10/24
관리자



동생을 그리며


박나영



보고 싶은 동생. 지금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배고픔과 고통 속에서 힘겨운 국수장사를 하고 있는 동생을 그리며 쓰는 편지 눈물이 나 얼룩져 안경에 안개자국이 끼여 안경을 벗어 닦고 또 닦으며 편지를 쓴단다.



동생, 부모 현재 앞에 간다는 말 한마디 못하고 아들을 잃고 남편마저 잃으니 저주스런 북한 땅을 다시 밟지 않으리라 눈물을 뿌리며 2000연도 막내딸과 함께 두만강을 건너 온지 어언 2년이란 세월이 흘렀지. 북한에 살던 때 고통은 말할 것 없지만 역시 타향살이 설움을 안고 고생은 말할 것도 없고, 천대와 멸시를 받으며 남의 집 파출부, 식당일, 청소 일을 해가며 살았고 북한사람이라는 것이 탈로나 언제 잡혀갈지 모르는 형편에서 마음조이며 살아왔던 지난날도 지났건만 편지 한 장 오가지 못하니 소식도 전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편지를 쓴단다.



아무리 일해도 옷 한 벌, 신발 한 켤레 살수가 없는 북한 땅에서 입을 것, 먹을 것, 먹지 못하고 굶주리고 있을 동생을 생각하면 이 언니는 근심뿐이란다. 우리는 한국에 와서 어머니가 사망하셨단 말을 듣고 너무나도 가슴 아파서 남몰래 혼자 울었단다.


우리를 위해 일해보지 못한 농촌일을 하루도 결근 없이 부지런히 일하시던 어머니. 겨울이면 식량이 떨어져도 굶으시며 짐을 메시던 어머니. 고생만 하시던 어머니, 아버지를 생각하면 너무도 자식의 도리를 못한 것이 안타까울 뿐이야.



동생, 이제는 한국에 온지도 4년이 지났어.


발전된 한국은 천국 같은 세상이란다.


맛있는 반찬에 입쌀밥을 먹을 때면 이런 세상을 보지 못하고 가신 부모, 아들, 동생들을 생각이 많이 난단다.



여기는 전기가 훈 하여 집집마다 전기 온수, 난방 시설이 되어있고 모든 것을 전기로 샤와 실 더운물, 찬물을 마음대로 쓰고 있단다.


그리고 북한사람들에게 깨끗하고 화려한 아파트를 주셨고 근심걱정 없이 살고 있단다.



북한에서 암흑의 땅이라 선전했지만 자기가 노력한 것만큼 보수를 주고 공부하고 싶으면 대학까지 갈 수 있고 학원도 다닐 수가 있단다.


난생 처음 생각도 못했던 비행기를 타고 아버지 고향 제주도에가서 친척을 찾아 만나보았어. 고모를 비롯한 친척들을 만나보았단다.


북한에서 간부들만 타던 승용차도 마음대로 하고 친척을 만나니 그 기쁨 더 말할 수 있겠니.



보고 싶은 동생을 생각하며 뒤를 돌아보며 이러저러한 아픔 때문에 살아왔던 지난날들 아픔 때문에 상처를 받지 말 고 오직 하나님이 이런 천국에 무사히 보내주신 은혜 감사를 드리며 이 은혜에 보답하는 길은 더 열심히 살아가는 길이라고 북한이 망하고 남북이 함께할 그날을 그리며 이 언니는 동생이 그날까지 몸 건강히 살아주기를 원하며 펜을 놓으련다.


통일되는 그날까지 부디 안녕히....


2008년 5월 7일


언니로부터



덧글 개


349

 [2008년] 포근한 사랑으로 감싸고 싶은 내 딸에게!

관리자

2008/10/24

11469

337

 [2008년] To: 친구들에게...

관리자

2008/10/24

11345

355

 [2008년] [금상] 어머니, 그립습니다

관리자

2008/10/24

11696

353

 [2008년] [동상] 사랑하는 언니에게

관리자

2008/10/24

11770

356

 [2008년] [동영상] 고향마을 살구꽃은 피는데

관리자

2009/07/03

11614

301

 [2008년] [발행사] 가장 두려운 글 (홍사덕)

관리자

2008/07/16

11558

302

 [2008년] [심사평] 고유환(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관리자

2008/08/16

11565

354

 [2008년] [은상]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8/10/24

11789

328

 [2008년] 그리운 삼촌, 숙모께 드리옵니다.

관리자

2008/10/24

11413

341

 [2008년] 그리운 아들 욱이에게 전하련다.

관리자

2008/10/24

11290

309

 [2008년] 그리운 아빠에게...

관리자

2008/10/24

10546

312

 [2008년] 그립고 그리운 내 딸 혜연이를 찾아서

관리자

2008/10/24

11387

315

 [2008년] 그립고 보고싶은 언니에게

관리자

2008/10/24

10951

310

 [2008년] 꿈결에도 그려보는 성휘 선생에게...

관리자

2008/10/24

10731

332

 [2008년] 꿈결에도 보고 싶은 딸 연숙에게...

관리자

2008/10/24

10300

311

 [2008년] 나와 동반자의 길에서 우정을 나누었던 주선생에게

관리자

2008/10/24

10555

321

 [2008년] 대한민국은 나의 두 번째 고향입니다

관리자

2008/10/24

11180

317

 [2008년] 동생을 그리며

관리자

2008/10/24

10373

320

 [2008년] 바람을 타고 너에게로.

관리자

2008/10/24

10943

339

 [2008년] 보고 싶은 두 동생들에게

관리자

2008/10/24

11210
  1 [2][3] 
Copyright 1999-2023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