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38, page : 1 / 2,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나의 친구 련순에게!2010/01/06
관리자

나의 친구 련순에게!


                                                                     장충실


   


련순아! 잘 지내고 행복하게 아들 딸 낳고 잘 살고 있으리라 믿으며 이 편지를 쓴다.


이렇게 펜을 드니 학창시절로 돌아간 느낌인 것 같아!


   


한 날, 한시에 입학하여 졸업까지 너와 함께 했던 시절이 차곡차곡 밟혀오는구나.


   


련순아! 우리 학교 뒷산 과수원에서 기타치며 노래하고 산울림 된다고 누가 목소리 큰 지 내기했던 일! 붉은청년근위대에 가기 전에 생리대 준비한다고 미녀 5총사가 삼십 리 되는 시골마을로 사러갔던 일! 농촌지원 때 일 끝나고 몰래 생강 훔치던 일과 내가 방송국경비대원하고 다투던 일!  참 많고 많은 기억을 심어놓은 학창시절로 다시 돌아갈 수만 있다면 그때 그 시절로 시간을 돌려놓고 싶어! 오과에 뽑혀서 가지 않겠다고 아니 부모님 못 보낸다고 하였기에 넌 오과에 입대하고 난 결혼하고...


   


그 후 2년 뒤에 네가 정복입고 나 찾아왔을 때 얼마나 부러웠던지...


나는 부모님 말씀 안 듣고 갔더라면 애기 엄마는 안 되었을 텐데, 또 이렇게 힘들게 살진 않을 텐데...


   


후회가 밀려오고 알지 못하는 그 무엇이 너는 높은 좌석에 앉은 양반 같고 나는 낭떠러지에 떨어져있는 날개 부러진 가냘픈 새와 같은 그런 존재라고 초라하게 느꼈었어.


   


그런데 지금은 아니야! 부모님이 너무 감사하고 고마워!


그 순간만큼은 내가 이 세상에 살아간다는 것 자체가 싫었고 나를 낳아준 부모님이 원망스러웠어! 그 잘못된 생각을 여기 남한 땅에 와서야 감사함을 깨달았단다.


   


내가 너와 함께 오과에 입대했더라면 지금 같은 행복한 내가 있을까 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면 너무 예쁘다고 하는 말과 멋진 남편 사랑스러운 아들을 준 고맙고도 행복한 가정을 주고 항상 나를 옆에 보살펴 주는 부모님!


   

이런 행복을 가진 이들도 있지만 못 가진 이들도 더 많단다. 너도 알지 왜인지, 그 원인은 통일을 못했기 때문이고 인간다운 삶을 추구하며 살지 못하는 것을 모르고 사는 곳, 즉 우리가 태어나 학창시절을 보낸 우리 고향 북한 땅, 즉 북한사회 제도 현실이야!

 


혹, 너는 조금은 알거라고 생각해.


너의 남편이 대남전투원이니깐 잘 알고 있지 않을까 싶어.


하지만 부부간에도 지켜야 할 비밀은 있으니 또 말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


   


어쨌든 몸 건강하여 통일되어 우리 만나는 날까지 무사히 편안히 잘 있었으면 좋겠다.


그때도 예뻤지만 지금 애가 있는 아주마라도 너는 더 예쁠 것 같아.


애들도 너를 닮았으면 너무 예쁘겠다. 그치 그렇지! 한 번 안아보고 싶다.


   


우리 만나면 남편과 애들은 뒷전으로 하고 밤새껏 수다 떨며 맛난 것 먹고 바다로 놀러가자! 그리고 학교 뒷산에 기타가지고 우리 5총사 모여서 다시 한 번  해보는 거야!


   


해보고 싶은 것, 알고 싶은 것, 물어보고 싶은 것 다 뒤로 하고 만날 그 날만을 그리며 그립고 사랑하는 나의 친구 련순아,


   


오늘은 이만 수다 떨게!


   


                                                       안녕 서울에서 충희가 씀.


덧글 개



[발행사] 신 미 녀 (새조위 상임대표)

2010/01/06

13090


[심사평] 고 유 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2010/01/06

12439

420

 [2009년] [금상] 그리운 부모님께

관리자

2010/01/06

10322

419

 [2009년] [은상] 첫 사랑 그대에게

관리자

2010/01/06

9869

418

 [2009년] [동상] 보고싶은 나의 동생 은경이에게

관리자

2010/01/06

10170

416

 [2009년] 불러보고 싶은 이름 아들!

관리자

2010/01/06

9848

415

 [2009년] 보고싶은 어머님께 드립니다.

관리자

2010/01/06

9875

414

 [2009년] 보고싶은 동생에게

관리자

2010/01/06

9764

413

 [2009년] 사랑하는 동생에게

관리자

2010/01/06

9931

412

 [2009년] 보고 싶은 언니에게 이 글을 드립니다.

관리자

2010/01/06

9761

411

 [2009년] 보고 싶은 그리운 당신께 드리는 전상서

관리자

2010/01/06

10023

410

 [2009년] 기도 속에서도 만나고 싶은 나의 가족들

관리자

2010/01/06

9912

409

 [2009년] 꿈결에도 보고 싶은 딸 현숙 에게

관리자

2010/01/06

9792

408

 [2009년] 꿈속에서라도 보고 싶은 아버지 어머니

관리자

2010/01/06

9676

407

 [2009년] 사랑하는 언니를 그리며

관리자

2010/01/06

9785

406

 [2009년] 행복을 누리지 못하고 떠나간 어린이들과 동포들을 그리면서...

관리자

2010/01/06

9893

405

 [2009년] 꿈속에서도 보고 싶은 그리운 아버지 어머니께

관리자

2010/01/06

9842

404

 [2009년] 나의 친구 련순에게!

관리자

2010/01/06

9884

403

 [2009년] 헤어짐과 만남이 가져오는 만남의 그날 통일

관리자

2010/01/06

9799

402

 [2009년] 이리 쫓기고 저리 쫓기면서 살았던 그 모습을 볼 때마다 얼마나 나의...

관리자

2010/01/05

9962
  1 [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