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39, page : 1 / 2,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보고싶은 동생에게2011/04/28
관리자

보고싶은 동생에게


김정웅



동생을 그리면서 펜을 들었네

옥련아, 네 이름을 부르자니 눈물부터 앞을 가리여 편지를 제대로 쓸 것 같지 않구나.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동생 너를 잘 지켜주지 못한 이 오빠를 많이 원망했으리라 알고 있다.

일찍 아버지를 모르고 유복녀로 태어나서 어머니의 사랑만 받으면서 살다가 엄마마저 심장마비로 돌아가시니 눈물겹게  살았던 동생이 아니냐.

오빠라고 하나 있어도 오빠구실 제대로 못하고 돌봐주지 못해서, 평생을 후회하면서 살고 있다.

따끈한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부엌데기로 남의집 일만 죽도록 하고도 말도 제대로 할 사람도 없고 들어줄 사람도 없이 평생 고생만 하다가 내 잘못으로 너를 먼저 보내니, 정말 어떤 땐 살수가 없다고 생각하던 때가 많다.

내가 정말 믿지 못할 놈을 믿어가지고 사기군놈을 믿고 돈도 떼우고 너마저 보위부에 잡혀가게 하였던 것이다.

네가 동지섣달의 강 추위 보위부 감방에 갇혀서 제대로 먹지도, 입지도 못하고 갖은 고문과 고통속에 살아갈 너를 생각하면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고 눈물로 세월을 보내고 있다.

세상에 그렇게 불쌍하고 힘이 없는 너를 대한민국에 데려다 준다고 사기를 쳐서 돈을 뜯어내고 강제북송시킨 그 놈을  천추에 용서 못 받을그 놈을 쳐죽이고 너의 원한을 갚고싶구나.

인간이 인간을 그렇게 만든 그 놈을 언제건 복수하는 날이 오겠지.

그런 짐승같은 놈을 믿은 내가 너무나 어리석고 너한테 피 눈물이 쏟아지게 하였구나.

나는 평생을 너로 인해 분노만 가득히 안고 살고 있다.

불쌍하고 가엾은 너를 지켜주지 못한 오빠를 용서해주렴아.

그래도 불쌍한 동생을 생각해서 따끈한 입쌀밥이라도 제대로 배불리 먹여주려고 했으련만 그 소원도 이루어 보지 못하고 보낸 것이 너무도 가슴이 아프구나.

미안하다. 옥련아 그리고 이 쓸모없는 오빠를 원망해달라.

내가 이 세상에서 못해준 것을 저 세상가서는 꼭 해주고 싶다.

나의 애절한 마음을 읽어주었으면 감사하겠다.

만약  통일이 되면 제일먼저  너한테 찾아가서 오빠로서 해주지 못한 모든 것을 다 주고 싶구나.

꼭 기다려 다오. 통일이 되면  너의 복수도 갚아주고  너의 곁으로 달려가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할 것이다.

눈물이 앞을 가리며 글도 제대로 쓰지못하겠구나.

다시 옥련아 용서해다오. 이 오빠를 그리고 너 대신 조카를 친 자식처럼 잘해줄테니 조카들은 나한테 맡겨라.

그럼 옥련아 이 오빠를 용서하고 고이고이 잠들어 있기를 간절히 바라는 바이다






2010년 8월 15일 오빠로부터


덧글 개


463

 [2010년] [금상] 사랑하는 내 아들아

관리자

2011/04/29

16497

461

 [2010년] [동상] 존경하는 외할머님께...

관리자

2011/04/29

13578

462

 [2010년] [은상] 북녘에 계시는 어머니 살아 계시는지요

관리자

2011/04/29

15192

454

 [2010년] 가고 싶어도 갈 수 없고 보고 싶어도 볼 수 없는 오빠와 동생, 그리고 귀여운 조카들에게 ......

관리자

2011/04/28

13809

456

 [2010년] 고향에 계시는 어머니에게 쓴 편지

관리자

2011/04/28

13208

459

 [2010년] 고향에는 지금도

관리자

2011/04/28

12917

437

 [2010년] 그리운 누님, 형님께

관리자

2011/04/27

10120

424

 [2010년] 그리운 부모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11/04/27

10345

451

 [2010년] 그리운 어머님께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8

12848

429

 [2010년] 그리운 이북땅 자식들에게

관리자

2011/04/27

10165

450

 [2010년] 꿈에도 보고싶은 부모님과 형제들

관리자

2011/04/28

13187

448

 [2010년] 보고 싶은 엄마, 사랑하는 동생에게

관리자

2011/04/28

13866

442

 [2010년] 보고 싶은 오빠에게

관리자

2011/04/28

10609

430

 [2010년] 보고 싶은 향미에게

관리자

2011/04/27

10747

434

 [2010년] 보고싶은 누나에게

관리자

2011/04/27

10786

438

 [2010년] 보고싶은 동생에게

관리자

2011/04/28

10485

452

 [2010년] 보고싶은 딸에게

관리자

2011/04/28

13010

426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10088

431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10321

449

 [2010년] 보고싶은 오빠에게

관리자

2011/04/28

12968
  1 [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