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54, page : 2 / 3,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사랑하는 할머님께2005/09/27
관리자

할머니 우리와 헤어진지도 이젠 2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어요. 하루라도 할머니를 잊은 적이 없었습니다. 할머니 지금 어떻게 사는지요? 하루하루 살기 힘들 거라고 믿습니다. 힘들게 사시는 것, 여기서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할머니와 떨어진 거리가 너무 멀어서 가지도 오지도 못합니다. 멀리 이북땅에 있는 할머니 많이 보고 싶어요.

난 할머니를 하루라도 잊은 적이 없고 항상 할머니 생각뿐입니다. 지금은 어떻게 사세요? 물론 힘드시리라 믿습니다. 저는 남한 땅에서 잘 살고 있어요. 근데 그 잘사는 것이 나한테 소용이 있어요. 할머니를 북한에 두고 잘 살아서 뭐해요. 할머니 생각에 먹는 것도 참아 목에 넘어 가지 못합니다.

할머니 꼭 성공해서 할머님께 행복한 날이 되도록 해 드릴께요, 북한에 있을 땐 할머니와 같이 지냈던 시절이 잊혀지지가 않고, 눈에 삼삼히 떠오릅니다. 할머니 몸은 건강하세요? 할머니의 그 아픈 몸이 생각이 나요. 내가 올 때까지 할머닌 몸이 불편했죠? 불편한 몸으로 얼마나 힘드시겠어요. 고모랑 고모부랑 같이 하루하루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도 할께요. 할머니 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앓지 마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몸조심 하시고 하루하루 비록 살기가 힘들더라도 조금이라도 힘을 내시고 몸조심 하시며 오래오래 사시길 바랄께요. 할머니를 사랑하는 은하가...

할머니 보고 싶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할머니 한 장만 쓰자 하다가 할머니의 생각에 여러 장 더 씁니다. 할머니 북한 땅에도 아직도 내가 할머니 곁을 떠나기 전에 그 생활이 그대론지 알려 주세요 이 편지가 할머님께 까지 가겠는지 모르지만, 할머니 아직도 그 생활이 그대로면 많이 힘드시리라 믿습니다. 친손녀로서 할머님께 해준 것이 없어서 죄송하기만 합니다.

떠나는 그날 우린 울면서 헤어 졌어요. 난 가겠다고 할머닌 가지 말라고 할머니랑 항상 같이 살자고, 그냥 살자고 했죠. 난 그때 내 고집으로 두만강을 넘어왔어요. 그때 일 생각하면 할머님께 대단히 죄송합니다. 할머님의 말도 안 듣고, 내 고집으로 왔으니까요. 여기까지 와서도 행복 합니다 근데 행복해도 행복하지 않은 것 같아요. 할머니의 생각에 머리에서 떨어지지가 않아요. 어떻게 하면 할머니랑 만나서 어떻게 좋은 시간을 보내겠는지 매일과 같이 생각 합니다.

할머니 보고 싶어요.
아침에 일어나면 할머니 생각, 밥 먹고 나서도 할머님 생각, 학교에서 공부 끝나고 올 때도 할머님 생각이 종종나요.

대영이두 보고 싶어요. 할머니 북한에 있는 친척들 다 보고 싶어요. 할머니 우리 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울지 말고 항상 웃으며 살아요. 힘들어도 할머니 조금이라도 힘내시고 행복을 맞이하는 그날까지 항상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도 할께요.
손녀가




덧글 개


144

 [2005년] 보고싶은 삼촌께

관리자

2005/09/27

10570

143

 [2005년] 보고 싶은 할머니께

관리자

2005/09/27

10961

142

 [2005년] 꿈결에도 그리운 사랑하는 내아들 명국이, 명호에게

관리자

2005/09/27

10414

141

 [2005년] 그립고 보고 싶고, 안아주고 싶은 나의딸 영숙에게 전하다

관리자

2005/09/27

11074

140

 [2005년] 경천동지에게 몇 자 전합니다.

관리자

2005/09/27

10679

139

 [2005년] 그리운 어머님에게

관리자

2005/09/27

10205

138

 [2005년] 보고 싶은 엄마에게

관리자

2005/09/27

10626

137

 [2005년] 약속을 지키지 못한 할아버지는 눈물로서 손자에게 이글을 전한다.

관리자

2005/09/27

11002

136

 [2005년] 세월의 유수와 함께 더욱 그리워만지는 오빠에게

관리자

2005/09/27

11086

135

 [2005년] 사랑하는 할머님께

관리자

2005/09/27

10487

134

 [2005년] 사랑하는 어머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05/09/27

11027

133

 [2005년] 사랑하는 딸에게

관리자

2005/09/27

11248

132

 [2005년] 사랑하는 동생 종옥아

관리자

2005/09/27

11032

131

 [2005년] 사랑스런 이모부, 이모에게

관리자

2005/09/27

10996

130

 [2005년] 북에 있는 은영, 은미 보아라.

관리자

2005/09/27

11290

129

 [2005년] 북에 계시는 할아버지께 드리는 전상서

관리자

2005/09/27

10627

128

 [2005년] 보고 싶은 동생들에게

관리자

2005/09/27

10502

127

 [2005년] 보고싶은 이모에게

관리자

2005/09/27

11387

126

 [2005년] 보고싶은 엄마에게

관리자

2005/09/27

10899

125

 [2005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동생 춘복에게

관리자

2005/09/27

10634
 [1] 2 [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