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6, page : 2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사랑하는 내 아들 창남이에게2006/09/01
center

                                                                                                                                    최 금 실


사랑하는 아들 창남아,
그동안 몸 건강히 잘 있었는지… 무척 보고 싶구나.

세월의 흐름은 유수와도 같아 너와 작별한지 어느덧 7년이란 긴 시간이 지나갔지만 오늘까지 너의 소식을 모르고 사는 이 현실이 어머니에겐 너무 가슴 아픈 일이 아닐 수 없구나.

지금은 통일의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렬하며 부모자식 간의 애정 또한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유기체의 혈맥과도 같은 것이다.
그 정은 맑고 깨끗하고 더 없이 순수한 것이 아니겠니.때문에 나는 너를 찾는 것이며 또 네가 내 곁에 없어서는 안될 유일한 아들이었기에 너의 가족을 생각하며 밤마다 꿈속에서 너를 그려보게 된다.

사랑하는 아들 창남아!.
오늘도 건강한 몸으로 직장에 출근하고 있는지? 지훈이는 잘 잘라고 있는지?

여전히 부지런한 아내는 가정일사를 보느라 여념이 없겠지. 이 어머니는 너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싶고 보고싶구나.지난기간 자식 형제들을 잘 먹이고 잘 입히지 못한 것이 가슴속 깊이 멍들어 잠 못 이루는 밤은 헤아릴 수 없고 너를 두고 온 것이 죄를 지은 것 같아 통일의 그날 어떻게 아들 손자를 보게 될지 큰 마음의 부담이 아닐 수 없구나.

이 좋은 곳에 데려오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된다. 지금도 중국에서 들어온 사료강냉이 죽을 먹으면서 삶과 죽음의 경계선상에서 가정을 구원하기 위해 누구도 감당할 수 없는 본능적인 희생의 짐을 걸머지고 눈물겨운 투쟁의 연속을 살아가고 있을 너의 모습을 떠올리노라면  정다운 아들의 얼굴모습 한번이라도 보고싶고 말해보고 싶은 충동을 억제할 수가 없구나.

남과 북으로 갈라져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이런 고통을 없애기 위해서는 반드시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 그 아무리 김정일에게 충성한 들 차례지는 것은 하루 옥수수 530g도 안 되는 식사가 고작인데 이것이 김정일의 선물이며 충성의 대가라고 생각하면 허무하기 그지없다.

중국에서 돌과 유리조각 가루가 섞인 사료강냉이를 받아들여 주민들에게 배급으로 공급하니 얼마나 철면피하고 잔인한 인간이냐.
그것을 잘 못 먹어 위가 파열되고 위 궤양이 오는 사람은 또 얼마나 많겠니.

지금도 그 사료강냉이를 먹고 있는지? 이 어머니는 그것을 생각하면 분통이 터져 눈물만 앞설 뿐이다.대한민국에서 쌀과 비료를 가져 다 주면 김정일은 오히려 핵과 미사일, 탄알을 생산하니 이것이 어찌 주민을 위한 정치라고 말할 수 있겠니.눈만 뜨면 전쟁에 대한 공습경보, 밤과 낮을 가리지 않고 훈련할 때 생각만 해도 지겹다.

사랑하는 아들 창남아,
우리 가족은 대한민국의 품에 안겨 남부럽지 않게 살고 있단다.
아버지는 환갑이 지났지만 육체적인 노동으로 돈을 벌어 막냉이 동생 대학공부하는 일에 뒤받침하는 훌륭한 아버지 역할을 하며 어머니는 더 없이 행복한 생활과 자식들을 통일의 씨앗으로 키우기 위해 헌신하며 오늘도 최선을 다해 더불어 사는 리더십을 발휘하여 조국통일 이후에도 우리 고향에 가서 한몫 담당할 수 있게 여성지도자로 준비하고 있단다.

보고싶고 하고 싶은 말 많으나 오늘은 이것으로 펜을 놓으니 다음 편지를 기다려 다오.
통일의 그날까지 부디 몸 건강히 잘 있을 것을 바란다.
                         어머니로부터

61.72.5.43
덧글 개


171

 [2006년] 사랑하는 막내 동생을 그리며

center

2006/09/01

10799

177

 [2006년] 사랑하는 동생에게

center

2006/09/01

10960

182

 [2006년] 사랑하는 동생 철이에게

center

2006/09/01

10543

181

 [2006년] 사랑하는 동생 종단에게

center

2006/09/01

10678

218

 [2006년] 사랑하는 동생 성숙에게

center

2006/09/01

10968

207

 [2006년] 사랑하는 동생 남이에게

center

2006/09/08

10427

186

 [2006년] 사랑하는 내 아이들아

center

2006/09/01

10412

190

 [2006년] 사랑하는 내 아들 창남이에게

center

2006/09/01

10969

166

 [2006년] 사랑하는 내 딸 현숙에게

center

2006/09/01

10607

172

 [2006년] 사랑하는 내 동생에게

center

2006/09/01

10997

206

 [2006년] 사랑하는 내 동생에게

center

2006/09/08

10528

176

 [2006년] 사랑하는 나의 아들 딸에게

center

2006/09/01

10836

193

 [2006년] 사랑하고 보고 싶은 딸에게

center

2006/09/08

10348

213

 [2006년] 불러도 찾아도 대답이 없는 오빠에게

center

2006/09/14

11323

203

 [2006년] 북한에 계시는 보고 싶은 광수 삼촌에게

center

2006/09/08

10808

180

 [2006년] 보고싶은 이모에게

center

2006/09/01

10671

165

 [2006년] 보고싶은 원미 엄마에게

center

2006/09/01

10356

178

 [2006년] 보고싶은 우리 딸에게

center

2006/09/01

10884

170

 [2006년] 보고싶은 언니에게

center

2006/09/01

10504

208

 [2006년] 보고싶은 삼촌에게

center

2006/09/08

10678
 [1] 2 [3][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