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39, page : 2 / 2,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보고싶은 아들에게2011/04/27
관리자

보고싶은 아들에게


박현웅



요즘 북한에서는 배급도 주지 않아 어떻게 먹고 살고있는지 아버지는 궁금하다.

그리고 며느리랑 손주 손녀도 잘 있는지. 사둔님들은 다 건강히 계시는지 궁금하나 편지하나 전화한통하지 못하니 어찌 할 도리가 없구나

아버지는 한국에 와서 건강히 잘 지내고 있으니 안심하기 바란다.

한국에서는 북한에서 온 사람들에게 집도 주고 먹고 살 수 있는 조건을 마련해주고 있으며 매달 매달 생계비도 주어 생활에 아무런 어려움이 없이 살고 있다.

젊은 사람들은 능력에 따라 학교에서 공부도 하고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일을 하고 월급을 받으며 일할 수 없는 사람은 국가가 생활비를 주고 있다.

병이 나도 그때, 그때, 치료받고있으며 나이 든 사람들은 국가가 무료로 치료해주고 있다.

이 밥에 고기국 먹고  기와집을 쓰고 산다고 하던 김일성의 말은 거짓이며 국민들을 기만하였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이밥에 고기국을 먹고 기와집을 쓰고 사는 지상낙원이 이루어지고 있다.

북에서는 먹지못해 굶어죽거나 중국으로 도망치고 있으며 잠히면 죽거나 감옥에 가고 있다.

북한은 3대세습으로 김정은 아들을 후계자로 내세우고 있으며 온갖 나쁜짓을 다 하고 있다.

한국의 경비정 천안함을 포격해서 배가 두 동강나서 침몰하였으며 군대들이 약 50명정도 사망하였으며 이번에 또 다시 연평도를 마구 포격하여 군대와 평민이 사망하는 악질적인 만행을 감행하였다.

북한의 김정일은 국민들은 굶어죽이면서 자기 만의 호의호식과 안락을 즐기고 있다.

맏대한 돈을 들여 쌀을 사다가 국민들에게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향락을 위하여 북한의 전 지역에 별장을 만들어서 관리하고 있으며 핵이나 무기를 만들어 한국의 무모한 군대와 군인들을 사살하고 있다.

악당 김정일은 한국에서 많은 쌀과 막대한 돈을 지원 받으면서 이 같은 만행을 하고 있다.

북한에서는 이런 사실을 방송, 보도 하지 않으니 너희들은 알 수 가 없다.

그리고 악당 김정일은 북한땅을 야금야금 중국에 팔아먹고 있다.

이것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짓이다.

일제때 일본에 이완용이 나라를 팔아먹어서 조선의 국민은 36년간의 식민지 생활을 하였다.

그 여독이 지금까지 남과 북이 갈라져서 60년 넘게 서로 연락도 못하고 살게 된 원인이다.

북한의 주민들도 이러한 상황을 조금씩 알고 김정일 정권을 무너뜨리기 위하여 일어설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하루빨리 김정일, 김정은 정권을 무너뜨리고 통일을 이루어야 한다.

북한의 국민들은 김정일, 김정은  정권을 타도하고 무너뜨려야만이 살길이다.

북한의 국민들도 통일의 싹이 터야 한다.

시대적으로 그런 시기가 왔다.

한국은 지금 잘 사는 나라가 되었다. 한국의 경제는 세계에서 1등을 차지하는 비률이 많아졌다.

한국의 위신은 세계적으로 많이 높아졌다.

우리가 통일이 되면 통일된 한국은 대단히 강해지며살기좋은 나라로 될 것이다.

오늘은 이만 쓰면서 통일의 그날,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며 그 때까지 온 가족의 건강을 기원한다.





아버지로부터


덧글 개


442

 [2010년] 보고 싶은 오빠에게

관리자

2011/04/28

9142

441

 [2010년] 형님, 형수님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8

9633

440

 [2010년] 사랑하는 동지이며 제자인 정운에게

관리자

2011/04/28

9390

439

 [2010년] 사랑하는 딸 세옥이에게

관리자

2011/04/28

9197

438

 [2010년] 보고싶은 동생에게

관리자

2011/04/28

9141

437

 [2010년] 그리운 누님, 형님께

관리자

2011/04/27

8830

436

 [2010년] 항상 보고 싶고 그리운 부모님께

관리자

2011/04/27

9450

435

 [2010년] 사랑하는 나의 어머니에게

관리자

2011/04/27

9468

434

 [2010년] 보고싶은 누나에게

관리자

2011/04/27

9251

433

 [2010년] 하늘나라에 계시는 어머니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7

9112

432

 [2010년] 존경하고 사랑하는 엄마, 아빠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7

9215

431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8962

430

 [2010년] 보고 싶은 향미에게

관리자

2011/04/27

9344

429

 [2010년] 그리운 이북땅 자식들에게

관리자

2011/04/27

8862

428

 [2010년] 사랑하는 아들에게 보낸다.

관리자

2011/04/27

9493

427

 [2010년] 항상 마음은 어머니 아버지 옆에 ...

관리자

2011/04/27

9419

426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8790

425

 [2010년] 사랑하는 어머니를 그리며

관리자

2011/04/27

9262

424

 [2010년] 그리운 부모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11/04/27

8956
 [1] 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