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346, page : 2 / 18,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항상 마음은 어머니 아버지 옆에 ...2011/04/27
관리자

항상 마음은 어머니 아버지 옆에 ...


은영희



아버지 어머니 잘 지내구 있나요.

많이 힘드시죠.  세상을 원망해도 안 되고 소리쳐도 안 들리고 울어도 소용없는 이마음을 무엇으로 달래야 하는지....



어머니 이 추운 날씨에 그 차디찬 감옥에서 먹을것도 제대로 못먹으면서 하루하루 일에만 시달리며 삶을 이어가고 있을 어머니....

세상에 태여나서 한 가족이 살아야 하는것은 당연한 이치인데 아버지 우리는 왜 이렇게 살아야 하는지.

누구를 원망해야 되는지 누구를 위해 살아야 하는지 암담한 현실속에 하루하루 죽지못해 살아가고 있는 어머니 아버지 하루하루 귀니땜에 건강에는 신경조차 쓸수업겠죠 아버지 지금병석에서 살았는지 죽었는지도 모르고 이 딸은 매일매일 통일 될 그날만 기다립니다.


아버지 10년전으로 다시돌아갈수만 있으면 다시돌아가서 우리 가족이 다 같이살수있게 할수있는 방법을 만들고싶어요.



너무너무 보고싶어서 인제 지치고 지쳐 그냥 무슨말을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언제쯤 고향에 갈수있을지 상상이 안나네요

아버지 건강이 악하되여 지금 힘드시겠지만 조그만 힘을내서 우리 가족이 함께 만날수있는날 꼭 있은거에요 불쌍한 우리 어머니 어떡해 해요

죄도아닌 죄 때문에 그 찬디찬 감옥에서 살았을가요

다른사람들은 다 죽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는 믿을수가 없어요. 살아있을거에요.

우리 엄마가 얼마나 이악스러운데 얼마나 착하고 강한 사람인데 사람이 그렇게 쉽게 죽을수 없어요.

아버지 우리 삼형제중 막내 소식없이 사라져서 아직도 아무런 소식이 없어요.

어디에 살아있겠죠 꼭 살아있을거라 믿구싶어요.

저주스러운 북한땅 식인종 같은 독제자가 있어서 백성들이 자기고향은 버리고 가족을 남겨두고 살곳을 찾아 지금 이 순간도 헤메이고 다닌답니다.

아버지는 이해할수가없겠지만 언제가는 다 알겠될거에요

아버지 만나는 날까지 힘을내여서 살아있어야 되요.

보고싶어도 참앙야되고 가구싶어도 갈 수 없고 이 세상이 확 뒤짚혔음 좋겠어요.

아버지 여기있는 우리들은 잘 있으니 걱정마시고 힘내서 두주먹을 꼭 쥐고 살어애 합니다.

우린 꼭 만날수있어요. 잘 계세요. 사랑해요. 아버지






딸 올림


덧글 개


444

 [2010년] 친구야 그 나뭇잎이 그립다

관리자

2011/04/28

11143

443

 [2010년] 사랑하는 언니에게

관리자

2011/04/28

10769

442

 [2010년] 보고 싶은 오빠에게

관리자

2011/04/28

10410

441

 [2010년] 형님, 형수님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8

10880

440

 [2010년] 사랑하는 동지이며 제자인 정운에게

관리자

2011/04/28

10605

439

 [2010년] 사랑하는 딸 세옥이에게

관리자

2011/04/28

10379

438

 [2010년] 보고싶은 동생에게

관리자

2011/04/28

10274

437

 [2010년] 그리운 누님, 형님께

관리자

2011/04/27

9928

436

 [2010년] 항상 보고 싶고 그리운 부모님께

관리자

2011/04/27

10667

435

 [2010년] 사랑하는 나의 어머니에게

관리자

2011/04/27

10683

434

 [2010년] 보고싶은 누나에게

관리자

2011/04/27

10533

433

 [2010년] 하늘나라에 계시는 어머니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7

10231

432

 [2010년] 존경하고 사랑하는 엄마, 아빠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7

10358

431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10113

430

 [2010년] 보고 싶은 향미에게

관리자

2011/04/27

10524

429

 [2010년] 그리운 이북땅 자식들에게

관리자

2011/04/27

9962

428

 [2010년] 사랑하는 아들에게 보낸다.

관리자

2011/04/27

10625

427

 [2010년] 항상 마음은 어머니 아버지 옆에 ...

관리자

2011/04/27

10580

426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9877

425

 [2010년] 사랑하는 어머니를 그리며

관리자

2011/04/27

10440
 [1] 2 [3][4][5][6][7][8][9][10]..[1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