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346, page : 2 / 18,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보고싶은 누나에게2011/04/27
관리자

보고싶은 누나에게


조희재



이 편지를 쓰면서도 가지 못하고 보지 못하는 줄 알면서도 누나에 대한 그리움에 잠시나마라도 그리움을 잊고자  편지지에 이 글을 써봐요

이 글을 쓰는 순간에 누나는 뭘 하고 있을까 하는 생각도 해 보아요.

한국에 온지도 벌써 5년 이라는 세월이 훌쩍 가 버렸네요...

헤여질 때 누나의 모습만 그려보는데 5년 이라는 세월이 누나에게 어느 만큼이나 주름을 주었을까?

누가 봐서도 누나는 나에게 또 다른 어머니였고 나의 생활에 지탱점이였어요.

보고싶으면서도 보지 못하고 가보고 싶으면서도 가보지 못하는 심정 혹 잠간만이라도 누나라고 크게 한번 웨쳐보고싶어요.

북한에 살 때는 누나가 얼마나 큰 줄을 몰랐어요.

캄캄한 밤에 허리까지 올라오는 눈길을 헤치며 북한에서 중국으로 넘어가던 그 날도 눈가에 눈물을 한 가득 담고 오른 손에 따뜻한 닭알 한알을 내 손에 쥐여주며 무사하기를 바란다고 꼭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고 소식이 없어도 살아있는 줄 알겠다고 하던 누나의 말이 내 귀에 새삼스레 다시 들려오는 것만 같아요.


어디 가서도 앓지 말라고 누나 걱정을 하지 말라고 모든일이 쥐여주는 닭알처럼 잘 되기를 기원한다며 끝내 눈물을 쏟아부으시던 누나의 모습. 담담한 모습으로 뒤 한번 돌아보지 않고 떠나던 나를 누나는 얼마나 원망을 많이 하였을까요.


추석이 다가오면서 왠지 누나생각이 더 간절히 나네요.

올 가을에는 유난히도 아버지 산에 가보고 싶어요... 술 한잔 올리고 싶고요... 하지만 가지 못하네요.

따뜻한 밥 한 그릇 대할때마다 아버지 무덤에 밥 한그릇 올리지못하는 죄책감으로 목이 메여오는 때 가 한 두 번이 아니예요.

우리는 왜 갈라져 살아야 하나요...? 살아있으면서도 왜 만나지 못하여나 하나요?
다정한 누나의 목소리도 왜 듣지 못하여나 하나요?

세상에 무슨 죄를 지었기에 우리는 형제여도 안부도 모르고 지내야 하나요?

아프지만, 슬프지만, 어쩔 수 없는 길이라 울면서 소리쳐 불러봐요..

산 울림으로라도 누나에게 나의 사랑이 갈 수 있다면 목처이 터지도록 불러보고 싶어요...

누나,.. 누나.. 사랑해요.

부디부디 앓지 말고 꼭 다시 만나요.

백발이 되어도 누나의 모습은 5년전의 모습으로 남아있을거예요.

못난동생 욕많이 하시고 언젠가 만나면 누나의 사랑의 회초리에 맞아볼거예요.

세상에서 가장 사랑한 아버지에게 못난 동생을 대신하여 올 추석에는 술 석잔만 부어주세요...

언젠가 다시 만날 때 누나에게 부끄럼 없는 동생으로 떳떳이 나설 수 있도록 저도 최선을 다하여 살거예요...

통일의 그날을 그리며... 누나를 만날 그날을 위하여... 이 밤 조용히 몇 자 적어보았어요...






보내지 못하는 편지  2008년 8월 25일  누나 동생....올림.


덧글 개


444

 [2010년] 친구야 그 나뭇잎이 그립다

관리자

2011/04/28

11144

443

 [2010년] 사랑하는 언니에게

관리자

2011/04/28

10771

442

 [2010년] 보고 싶은 오빠에게

관리자

2011/04/28

10410

441

 [2010년] 형님, 형수님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8

10881

440

 [2010년] 사랑하는 동지이며 제자인 정운에게

관리자

2011/04/28

10605

439

 [2010년] 사랑하는 딸 세옥이에게

관리자

2011/04/28

10379

438

 [2010년] 보고싶은 동생에게

관리자

2011/04/28

10275

437

 [2010년] 그리운 누님, 형님께

관리자

2011/04/27

9928

436

 [2010년] 항상 보고 싶고 그리운 부모님께

관리자

2011/04/27

10667

435

 [2010년] 사랑하는 나의 어머니에게

관리자

2011/04/27

10683

434

 [2010년] 보고싶은 누나에게

관리자

2011/04/27

10534

433

 [2010년] 하늘나라에 계시는 어머니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7

10232

432

 [2010년] 존경하고 사랑하는 엄마, 아빠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11/04/27

10358

431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10113

430

 [2010년] 보고 싶은 향미에게

관리자

2011/04/27

10524

429

 [2010년] 그리운 이북땅 자식들에게

관리자

2011/04/27

9962

428

 [2010년] 사랑하는 아들에게 보낸다.

관리자

2011/04/27

10625

427

 [2010년] 항상 마음은 어머니 아버지 옆에 ...

관리자

2011/04/27

10581

426

 [2010년] 보고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11/04/27

9877

425

 [2010년] 사랑하는 어머니를 그리며

관리자

2011/04/27

10440
 [1] 2 [3][4][5][6][7][8][9][10]..[1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