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346, page : 2 / 18,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편지에 대하여...2005/09/21
took

"제2차 북녘고향으로 보내는 편지"  공모에 모두 112분께서 응모해 주셨습니다. 응모해 주신 '북한이탈주민들' 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이 편지들은 10월초 심사가 끝나는 대로 선정된 것만 모아 이곳에 올려 드리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 편지를 읽고 "우리 민족의 운명과 앞날" 에 대해, 한번쯤 고민을 해 주셨으면 합니다. 이 편지는 통일되는 그날까지 계속 이어질 것입니다.

220.79.252.146
덧글 개


103

 [2004년] 사랑하는 당신에게

관리자

2004/11/09

11144

104

 [2004년] 사랑하는 친구들에게

관리자

2004/11/09

11091

105

 [2004년] 사랑하는 딸 옥순에

관리자

2004/11/09

11605

106

 [2004년] 사랑하는 고향친구 신대호에게

관리자

2004/11/09

11531

107

 [2004년] 꿈결에도 그립고 보고 싶은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4/11/09

11672

108

 [2004년] 보고 싶은 친구에게

관리자

2004/11/09

11477

109

 [2004년] 내 고향에...

관리자

2004/11/09

11178

110

 [2004년] 그리운 고향땅에서 병마와 싸우고 계실 박운혁 할아버님께

관리자

2004/11/09

11685

111

 [2005년] 편지에 대하여...

took

2005/09/21

10881

112

 [2005년] 보고싶은 딸 현숙에게

관리자

2005/09/23

11366

113

 [2005년] 그리운 동생에게

관리자

2005/09/23

10854

114

 [2005년] 그리운 딸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5/09/23

10333

115

 [2005년]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5/09/23

10619

116

 [2005년] 그리운 누님에게

관리자

2005/09/24

10924

117

 [2005년] 사랑하는 누나에게

관리자

2005/09/24

11325

118

 [2005년] 보고 싶은 경준에게

관리자

2005/09/24

10823

119

 [2005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동생 춘복에게

관리자

2005/09/24

11188

120

 [2005년] 보고싶은 아버님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5/09/24

10794

121

 [2005년] 그리운 딸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5/09/27

10548

122

 [2005년] 그리운 친구 련희에게

관리자

2005/09/27

11066
 [1] 2 [3][4][5][6][7][8][9][10]..[1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