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54, page : 3 / 3,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보고싶은 아버님 어머니에게2005/09/24
관리자

아버님 어머님 저입니다. 며느리 정녀입니다. 그동안 앓지 않고 잘 계시는지요? 아버님 어머님 품을 떠난 지도 벌써 1년이 되옵니다. 보고 싶습니다. 아버님 어머님께서 남편 잃은 저를 이때까지 잘 돌봐 주시고 또 철없는 우리 정미를 잘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버님 어머님 그 동안 폐만 끼쳐서 죄송합니다. 저는 아버님 어머님을 끝까지 모시고 살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일이 생각처럼 그렇게 되지 않더라구요. 아버님 어머님도 정미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을 때 슬펐겠지만 저도 슬펐습니다. 저는 아직도 아버님 어머님께서 오해 했었던 것들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정미 아빠가 돌아 갈 때 아내로써 옆에서 지켜 못 본 것이 너무 죄스러웠었는데, 아버님 어머님께서 저를 이해 못하시고 그럴 때가 제일 슬펐습니다. 그때 정미아빠가 앓던 그 병에 바다에 나는 섭이 좋다고 해서 그 병을 고치 수 있다고 해서, 바다에 섭을 잘르러 나갔었는데 제가 나갔다가 들어오기 전에 일이 그렇게 되었으니 서로 어떻게 할 수가 없었습니다.

정미아빠의 마지막 길을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한데 아버님 어머님도 저하데 오해를 샀을 때, 저는 정말로 살고 싶은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때 정미와 철학이만 없었다면 아마 지금 이 세상에 없었을 것입니다.

그 후 아버님 어머님의 오해가 풀리고, 가정 살림이 어려워지고 또 남편이 없이 혼자서 친정식구 한사람 없이 그렇게 힘들게 살고 있었는데, 아버님 어머님께 같이 모여 살자고 했을 때 너무 감사했습니다.

아버님 어머님 맏며느리로 구실을 다 못해서 정말 미안합니다. 아버님 어머님과 그렇게 많은 오해를 사고, 팔고 하는 중에 너무 많은 정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그 것들이 모두 저에게는 소중한 일이 되어 뜻 깊게 가슴 한자리에 남아있습니다.

정미 삼촌들에게도 미안합니다. 형수로써 아무것도 못해주고 나온 것 같아서 늘 미안합니다. 하지만 아버님 어머님 기다리십시오. 꼭 건강하게 살아 계십시오. 통일이 되면 아버님 어머님 모셔다가 살겠습니다. 행복하게 해드리겠습니다. 맏며느리 구실을 꼭 하겠습니다. 그리고 정미 삼촌들에게도 꼭 형수 구실을 하겠습니다.

식량난이 어려워도 참고 잘 견디어 주시기를 바라면서, 이 머나먼 땅에서 며느리 정녀가 보내는 글입니다.2005년9월8일 정녀 드림

덧글 개


124

 [2005년] 보고 싶은 경준에게

관리자

2005/09/27

9600

123

 [2005년] 꿈결에도 불러보는 나의 친구 광호에게

관리자

2005/09/27

9705

122

 [2005년] 그리운 친구 련희에게

관리자

2005/09/27

9447

121

 [2005년] 그리운 딸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5/09/27

9117

120

 [2005년] 보고싶은 아버님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5/09/24

9481

119

 [2005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동생 춘복에게

관리자

2005/09/24

9768

118

 [2005년] 보고 싶은 경준에게

관리자

2005/09/24

9539

117

 [2005년] 사랑하는 누나에게

관리자

2005/09/24

9982

116

 [2005년] 그리운 누님에게

관리자

2005/09/24

9523

115

 [2005년]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5/09/23

9254

114

 [2005년] 그리운 딸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5/09/23

9027

113

 [2005년] 그리운 동생에게

관리자

2005/09/23

9507

112

 [2005년] 보고싶은 딸 현숙에게

관리자

2005/09/23

10004

111

 [2005년] 편지에 대하여...

took

2005/09/21

9533
 [1][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