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70, page : 3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사랑하는 내 딸 옥에게2007/10/12
관리자

사랑하는 내 딸 옥에게

김지연


  옥아 사랑하는 너를 지옥같은 북한땅에 남겨두고 떠나온지도 벌써 7년이라는 세월이 흘렀구나.

2년동안 이 못난 엄마도 없이 아들을 낳았다니 정말 대견하구나

새로운 세상을 찾아 북한땅을 떠나는 오빠를 혼자 보낼 수 없어 아버지와 너를 남겨두고 떠난 이 엄마를 부디 용서해다오

옥아 사실 북한을 떠날 때 까지만 해도 새로운 세계를 동경하며 그땅을 떠나려는 네 오빠의 생각이 정말 옳은 것인지 생각도 많았다. 하지만 네 오빠를 따라 네가 남한에 와서 우리의 생각이 틀리지 않고 옳았다는 것을 느끼군 한다.

 다만 아버지와 너를 그 땅에 남겨둔채 우리만 여기서 자유를 누리는 것이 원통하고 분함을 금할 수 가 없다.

 오직 조선로동당과 김일성, 김정일을 위해 평생 광산에서 일생을 바친 네 아버지를 생각하면 자다가도 몸이 떨리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

 그렇게 청춘을 바쳐서 충성한 대가가 규테증 밖에 없고 또 아버지에 이어 아들까지 광산에서 일해야 하는 북한사회의 부조리가 너희 오빠로 하여금 그런 결심을 하게 한것 같구나.

  옥아 여기 남한에 와서 살면서 쌀밥에 고기국을 먹을 때마다 너와 아버지와 할머니 생각에 목이 매여 고기점을 넘길 수 없구나 북한에서 심장병에 걸려 사형선고를 받았던 나는 여기에 와서 선진기술 덕분에 인공심장을 하였는데 수술을 한지 7년이 지나도 끄덕없이 잘 지내고 있다.

 오빠는 좋은 대학을 졸업하고 회사에 다니고 있고 네가 그렇게 이뻐하던 조카 주평이는 지금 초등학교 4학년생이 되었다. 공부도 잘하고 컴픁도 얼마나 잘하는지 모른다.

비록 너의 손에는 가 닿지는 못하겠지만 이렇게 편지를 써 내려가자니 네 아버지와 네가 그리워 눈물이 앞을 가리는구나

들려오는 소문들은 그곳이 나아지기 커녕 점점 더 살기가 힘들어진다는데 아버지와 할머니까지 모시고 고생할 너를 생각하면 엄마의 가슴은 천갈래 만갈래로 찢어지고 피눈물이 고인다.

언제면 네 아버지랑 너랑 모여서 살날이 오겠는지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구나 사랑하는 내 딸 옥아, 조금만 참고 힘을 내서 살아다오.

나는 이날이 꼭 오리라 믿고 살아가고 있다.

북한의 독재정권의 운명은 얼마 남지 않았다.

독재정권이 무너지는 날 사랑하는 내 딸 옥이를 이 엄마품에 안을 감격의 순간을 생각하며 이 엄마도 열심히 살겠다.

사랑하는 내 딸 옥아 통일의 그날까지 포기하지 않고 힘을 내서 오빠와 엄마를 꼭 기다려다오

서울에서 엄마가.

 


덧글 개


260

 [2007년] 꿈에서도 너무 그리운 큰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9014

259

 [2007년] 보고 싶은 아들 철이에게

관리자

2007/10/12

8815

258

 [2007년] 그리운 조카에게 보내오

관리자

2007/10/12

8660

257

 [2007년] 사랑하는 이모님께 이 글을 보냅니다

관리자

2007/10/12

9116

256

 [2007년] 보고 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07/10/12

8993

255

 [2007년] 항상 보고 싶고 안기고 싶은 어머님께 드립니다

관리자

2007/10/12

9637

254

 [2007년] 보고 싶은 딸 혜경, 은경에게

관리자

2007/10/12

9267

253

 [2007년] 그리운 친구 진숙에게

관리자

2007/10/12

9658

252

 [2007년] 사랑하는 딸 은희와 금희에게

관리자

2007/10/12

8998

251

 [2007년] 감옥에서 고생하고 있는 내 딸에게

관리자

2007/10/12

9040

250

 [2007년] 사랑하는 아들과 며느리에게

관리자

2007/10/12

9639

249

 [2007년] 그립고 보고 싶은 오빠에게 전합니다

관리자

2007/10/12

9491

248

 [2007년] 철준동지에게 이 글을 드립니다

관리자

2007/10/12

9728

247

 [2007년] 사랑하는 철이에게

관리자

2007/10/12

9027

246

 [2007년] 사랑하는 내 딸 옥에게

관리자

2007/10/12

9167

245

 [2007년] 편지

관리자

2007/10/12

9058

244

 [2007년] 꿈속에서나마 잊을 수 없는 사랑하는 나의 사랑하는 선희, 은희

관리자

2007/10/12

9057

243

 [2007년] 스승에게 전합니다

관리자

2007/10/12

9111

242

 [2007년] 보고싶은 오빠에게 전합니다

관리자

2007/10/12

9122

241

 [2007년] 어머니의 생신

관리자

2007/10/12

9124
 [1][2] 3 [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