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70, page : 3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그립고 보고 싶은 아들에게2007/10/12
관리자

그립고 보고 싶은 아들에게

  이귀분


  사랑하는 아들아!

 이 엄마 너의 따뜻한 숨결을 떠난 지도 벌써 1년이 되어오는구나. 어느 한 순간도 네 곁을 떠나선 살 수 없었기에 밤이나 낮이나 너의 생각에 눈물로 세월을 보내고 있다. 눈만 감으면 그 곳 암흑의 세상이 이 엄마를 얼마나 괴롭히는지 너는 다 모를 것이다.


  너무나 판이한 남과 북의 현실 앞에서 엄마는 깜짝 놀랐단다. 대한민국이 말로는 잘 산다는 것을 들었지만, 그 어디에서나 보지도 못했던 자본주의 체제인 남한사회가 무섭기만 하고 백성들이 마음 펴고 살 수 없는 그런 제도인줄 알았는데 정말 이 땅이야 말로 지상 천국이고 사람 사는 세상이구나. 사회주의 제도에선 헌병과 경찰이라면 말만 들어도 무섭고 벌벌 떨리기만 했었지. 인민의 안전원이라고 하지만 큰소리치며 사람들을 마음 펴고 살지 못하게 하였지. 생각만 해도 두렵다. 두 누나들이 없어진 다음 너와 엄마는 자기 조국의 푸른 하늘을 마음대로 쳐다보지도 못하고 이제나 저제나 보위부와 안전부에서 찾을까 집 주변에서 자동차 멎는 소리만 나도 놀라 가슴을 부여잡고 있던 그 나날을 생각하면 막 소름이 끼치는구나. 그런, 사람 못살 기막힌 김정일 독재정권 밑에다 너를 두고 온 이 엄마가 어찌 하룻밤인들 발을 펴고 잘 수 있겠니.


  이밥에 고깃국을 먹고 정부에서 준 고급아파트에서 화려한 생활을 하며 세상 천하를 다 구경하며 살아가자니 목이 메여 아들을 부르며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이 마음 진정시키지 못해 오늘 이 편지를 쓰고 있단다. 보내지 못한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한자 한자 또박 또박 써 내려간다.


  아들아! 이 어머니 떠날 때 그렇게도 함께 가자고 했건만 무서운 생각에 얼굴이 새파랗게 질려있던 너의 모습, 지금도 내 눈 앞에 선하구나. 어머니를 가늘게 부르며 얼마 남지 않은 여생을 누이들 곁에 가서 배불리 잡숫고 가슴 펴고 사시라고 떠밀던 그 모습, 내 어찌 눈에 흙이 들어간들 잊을 수 있겠니.


  아들아 엄마는 이곳에 와 <세상에 부러움 없어라>를 누리며 잘 살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엄마와 같은 탈북민들에게 얼마나 고맙고 살뜰하게 구석구석 보살펴 주는지, 정착금으로부터 시작하여 화려한 집, 살림도구. 우리들 마음 놓고 활개 치며 살라고 매 한 사람 한 사람 담당 경찰관, 도우미까지 붙여주니 정말이지 사람 사는 세상이구나. 아프게 되면 그 어디에 가나 무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보험 1종 카드도 만들어 주었단다. 그 땅에선 ‘무상치료’ 말은 찰떡이지만 약이 없어 자기 돈이 없으면 쓰지 못해 죽어야만 했던 그 사회, ‘11년제 의무교육’ 이라 하지만 아이들이 먹을 것이 없어 학교에 못가니 한 학급에 40여명의 학생이 있어야 될 교실에 10여명도 등교하지 못하니 그것이 무슨 소용이 있었더냐.


  독안에든 쥐 마냥 사람들을 김정일 체제에 꽁꽁 얽어매놓고 눈먼 소경으로 만드는 그런 나라가 이제 와서 얼마나 원망스러운지 모르겠구나. 하늘도 무심하지 백성들을 못살게 구는 북한의 중앙당 청사를 폭파시키는 그런 거대한 원동력은 없는지. 내 한 몸이 육탄이 되어 그리하고 싶구나.


  아들아! 오늘은 이 엄마 멋있는 버스를 타고 북한에서 열사릉이라 불리우는 현충원 국립묘지에 갔다 왔단다. 이 나라를 지키려는 국민의 아들, 딸 한 사람 한 사람 몇 십만 명의 유골이 잠자고 있는 모습을 보노라니 저절로 머리 숙여지며 김일성이 도발한 6․25전쟁에 치가 떨리는구나. 우리는 여지껏 남한에서 먼저 도발했다고 알고 있었지. 거짓 선전인줄도 모르고, 뻔뻔스러운 김일성의 행위를 만천하에 고발해야 하는데. 유일사상체계의 올가미에 백성들을 꼼짝달싹 못하게 얽어매 놓은 그 사회가 지옥의 세상이라는 것을 이곳에 왔어야 알았으니 얼마나 천진난만했니.


  36년간 일제의 강점 하에서 갓 해방된 나라에 6․25의 불길로 무고한 인민들을 무참히 죽이고도 성차지 않아 오늘은 지구의 땅덩어리를 핵 미사일로 불태워버릴 오만한 망상을 하고 있으니 김정일의 마지막 발악의 목줄에 반드시 철쇠의 올가미가 씌여질 그 날이 눈앞에 박두하였구나. 50년대의 쓰라린 참패에 정신을 차리는 대신 신성한 인민군 전사들을 육탄정신으로 내몰아 북한 땅을 벌집으로 만들고 있으니 역사가 고발하고 용서치 아니할 것이다.


  아들아 이 어머니 며칠 전엔 개성이 눈앞에 보이는 판문점 근방까지 가서 망원경으로 조용하고 음산한 개성시가를 보고 왔단다. 남한 정부의 진지한 노력으로 이루어진 <통일>호 열차가 떠난 도라산역, 김일성이 남한을 먹으려고 쥐새끼처럼 뚫어놓은 제3땅굴, 공화국의 숱한 인민의 아들, 딸들이 이 굴 속에서 버러지마냥 쓰러졌을 그 현실을 생각하니 저절로 주먹이 쥐어지며 치가 떨리는구나.


  아들아 언제면 북한 땅의 전체 백성이 김정일 체제인 악몽 속에서 깨어날 수 있으며 그 속에서 해방될 수 있겠는지, 아니 깨었어도 말과 행동으로 표현할 수 없으니 역사여 김정일 체제에 천벌을 내려주옵소서.


  반세기가 넘게 갈라져있는 우리 조국을 <통일>이라는 두 글자가 만백성을 웃음바다 꽃바다 얼싸안고 춤추는 나라로 만들어주겠는데 과연 그날이 언제면 오려나. 사랑하는 아들아 통일의 그 날에 어머니 자애로운 가슴으로 너를 힘껏 포옹해 주겠으니 그날까지 부디 앓지 말고 잘 있어다오.


너의 사랑하는 어머니로부터

 

 


덧글 개


273

 [2007년] 보고 싶고, 그리운 친구들에게 이 글을 전한다

관리자

2007/10/12

9853

283

 [2007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10168

295

 [2007년] 발행사 (홍사덕 대표)

관리자

2007/10/08

10142

293

 [2007년] 량강도에 계시는 아저씨에게

관리자

2007/10/12

9966

266

 [2007년] 딸에게 보내지 않는 편지

관리자

2007/10/12

9575

274

 [2007년] 내가 아끼고 사랑해주던 병수동무에게

관리자

2007/10/12

9197

268

 [2007년] 나의 친구에게

관리자

2007/10/12

9369

232

 [2007년] 꿈에서라도 보고 싶은 아버지,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9657

260

 [2007년] 꿈에서도 너무 그리운 큰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9348

284

 [2007년] 꿈에도 그려보는 사랑하는 내 동생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7/10/12

10022

244

 [2007년] 꿈속에서나마 잊을 수 없는 사랑하는 나의 사랑하는 선희, 은희

관리자

2007/10/12

9374

263

 [2007년] 꿈결에도 보고 싶은 어머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07/10/12

9017

285

 [2007년] 까마치 사연

관리자

2007/10/12

9655

278

 [2007년] 기도로 하늘에 전달돼 아빠께 보내주세요

관리자

2007/10/12

9416

233

 [2007년] 그립고 보고싶은 내 동생 영송에게

관리자

2007/10/12

9503

249

 [2007년] 그립고 보고 싶은 오빠에게 전합니다

관리자

2007/10/12

9818

277

 [2007년] 그립고 보고 싶은 아들에게

관리자

2007/10/12

9442

272

 [2007년] 그리운 친구에게

관리자

2007/10/12

9655

253

 [2007년] 그리운 친구 진숙에게

관리자

2007/10/12

10030

258

 [2007년] 그리운 조카에게 보내오

관리자

2007/10/12

9001
 [1][2] 3 [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