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51, page : 3 / 3,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은동이에게2008/10/24
관리자




은동이에게


김철진



너와 헤어진 세월도 이제 10년이구나!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내 마음은 왜 변하지 않을까? 은동아! 보고 싶구나. 내가 그때 왜 나의 사랑하는 딱지와 고무총을 너한테 줬는지, 왜 다음날에는 나를 볼 수 없었는지 이제는 알겠지? 그래 맞아 난 그때 조선을 떠나서 중국에 갔었어. 이제는 아주 먼 곳으로 와 버렸구나. 흠...어쩌면 아주 가까운 곳이지, 아니 아주 가까워 져야 하는 곳이야.



은동아 너는 아직도 불쌍한 남조선 어린이들을 생각하며 괴로워하고 있니? 그래, 우린 한민족이고 한 핏줄이니까 당연히 괴로워해야지. 어쩌면 내가 지금 보고 있는 남조선 사회에서 그 괴로움의 가치를 알고 싶어 하는지도 모르겠구나. 만약 니가 궁금해 한다면 내가 대답해 줘야겠지? 그런데 참 혼란스러워, 내가 지금 체험하고 있는 이 사회에 대해서 너의 물음에 yes해야 할지 no해야 할지...



지난번에 인터넷이란 곳에서 글 하나를 읽었어. 한 대학생이 교수님께 질문한 글인데, 자신은 남북이 통일을 해야 할 이유를 모르겠데. 남북이 통일하면 남조선 경제에 엄청난 손실이 생기고 전혀 이득이 될 것을 찾지 못하겠다는 것이야. 내가 그 글을 읽고 어떤 생각을 했는지 알아? 그냥 그 대학생에게 묻고 싶었어. “당신은 떡으로만 인생을 살아갑니까?”하고...



지금 이 시간이면 자고 있겠구나.


짜식! 저녁은 챙겨 먹고 자니? 옛날 생각이 나는 구나. 그때 우리는 산에서 풀뿌리로 허기진 배를 채우며 남조선에 있는 굶주리는 동포들을 걱정하곤 했지. 미국 놈이 남조선 동포들을 괴롭힌다고... 미국 놈을 때려잡아야 한다고 말이야.



우리 장군님 참 나쁜 짓도 많이 하셨으면서 동포애만큼은 끔찍하지 않았니? 그 점엔 참 괜찮은 판단을 했다고 칭찬하고 싶어. 은동아 너는 우리가 왜 통일을 해야 되는지 알지? 모든 것을 떠나 아주 기본적인 것, 우리가 태어나면서부터 부여된 것, 우리는 한 핏줄이고 한 민족이니까. 우리는 그것을 잊으면 안 돼.


옛날 우리민족 역사에서도 보면 삼국이 분리 되어 있을 때도 그들은 끊임없이 삼국통일을 이루기 위해 투쟁해 왔어. 물론 어떤 권력에 대한 욕망으로 인한 것 일수도 있어. 하지만 그들은 한 민족이 통일 국가에서 통합을 이룰 때 비로써 나라의 경제와 기강이 바로 잡히고, 무엇보다도 이 모든 것의 원천인 백성이 안정을 찾는다는 것을 알았던 거야.



남조선의 변화는 참으로 갑작스러운 것이였어. 모든 국민이 부지런히 움직인 새마을 운동, 나라의 경제와 서울의 환경을 바꿔놓은 88서울 올림픽, 16강을 꿈꿨던 대한민국 축구가 4강으로 진출하던 2002년 한,일 월드컵과 세계를 경악하게 만든 붉은악마 응원단. 이처럼 남조선은 많은 사람들이 불가능하다고 여겨온 일들을 이루어 왔어. 그리고 이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어. 그런데 한 가지를 잊은 것 같아. 모든 것이 그들이 하나로 뭉쳐 진심으로 원할 때 시작되었다는 것을. 그리고 그런 단결심으로 이루어야 할 최종 변화가 남아 있다는 것을 말이야. 어쩌면 그동안의 모든 기적 같은 변화들은 이제 남,북이 하나로 뭉쳐 이루어야 할 통일을 위한 훈련 이였을지도 몰라.


이런 생각을 하는 우리를 보고 사람들은 참 단순하다고 해. 그래 어쩌면 그 말이 맞아. 모든 이득을 버리고, 우리가 민족애로 단결하여 오직 통일만을 생각하며 노력하는 단순한 생각을 할 때에 비로써 통일이 가능하기 때문이야.



미안하다. 얼굴도 비추지 않고 오랜만에 달랑 편지 한 장 보내는 놈이 이렇게 주접을 떨어서. 배고프지 은동아? 그런데 사람이 어찌 배부르고 등따시다고 행복하다 말할 수 있겠니? 근 60년 우리 민족 분단의 한이 맺혀 있는데. 할아버지, 아버지 세대에서 풀지 못한 숙제야. 이젠 우리가 해결해야 돼. 난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믿어. 우리가 우리의 뿌리를 확실히 기억하고 이 일에 임한다면 말이야.



은동아! 통일되는 그날, 제일 먼저 널 찾아갈게. 하지만 우리가 이 숙제를 풀기 전에는 그렇게 할 수가 없구나. 짜식, 나 보고 싶지? 그러면 너도 부지런히 노력해. 통일은 일방적인 것이 아니라, 쌍방이 진심으로 원할 때 평화적으로 이루어지는 거야. 그 쌍방은 바로 너와 나야. 젊음의 때를 낭비하지 마. 넌 할 수 있을 거야. 난 널 믿어!


그럼 통일 되는 그날 3.8선 철조망 제거 하면서 만나자. 그때 까지 몸 건강하고.... 안녕!


                                     2008. 2. 22.


                                        철진이형이



덧글 개


334

 [2008년] 언제나 잊을 수 없는 사랑하는 오빠에게

관리자

2008/10/24

11920

351

 [2008년] 은동이에게

관리자

2008/10/24

11500

347

 [2008년] 존경하는 누님에게 드립니다.

관리자

2008/10/24

11562

314

 [2008년] 하늘에 계신 부모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08/10/24

11421

329

 [2008년] 한순간도 잊지 못할 부모님에게

관리자

2008/10/24

10822

336

 [2008년] 한줌의 흙이 되신 부모님께 용서 빕니다

관리자

2008/10/24

13172

346

 [2008년] 할아버지 할머니 보고 싶습니다.

관리자

2008/10/24

11647

322

 [2008년] 항상 보고 싶은 친구에게

관리자

2008/10/24

11425

313

 [2008년] 항상 보고싶은 순옥이에게

관리자

2008/10/24

11490

330

 [2008년] 현철이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8/10/24

11055

325

 [2008년] 형민이에게

관리자

2008/10/24

11039
 [1][2] 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