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70, page : 4 / 4,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사랑하는 나의 딸 미화에게2007/10/12
관리자

사랑하는 나의 딸 미화에게 

황철석


  나의 사랑하는 딸 미화야! 쇠약하였던 몸 건강은 어떠한가. 몹시 알고싶고 보고싶다.

덕준이며 귀염둥이 사나이 대장부 효성이 모두 무사히 잘 있는지? 알고 싶구나...

요지음 소식통에 의하면 지금도 굶어죽는 사람들이 있고 수재로 인하여 집도, 농경지도 파괴 되였다니 대단히 가슴 아프구나... 평양, 원산도 물에 잠기울 정도였다니 강원도 원산에 있던 광석 동생네는 어찌 되었는지? 형으로서 매우 걱정이 되는구나...

나와 너의 어머니는 정부에서 준 좋은 아파트에서 돈과 쌀을 타 먹으면서 아무런 근심, 걱정 없이 살고 있으니 안심하기 바란다. 화장실도 집 안에 있고 나무, 석탄도 쓰지 않는 전기와 가스로 밥도 하여 먹으며 아무런 근심 걱정 없이 행복하게 살고 있으니 안심하기 바란다.

정말 대한민국은 지상 천국이다.

나와 너의 어머니는 좋은것들을 먹을 때마다 너희들 생각이 나서 잠을 이룰수 없단다.

특히나 귀염둥이 사나의 대장부 효성의 생각을 하면 가슴 쓰라려 터지는것 같구나...

효성이 어린시절 내가 돈이 없어서 사탕을 5원에 5알 사주면 너무나 기뻐하면서 한알만 먹고 종이에 싸서 호주머니에 넣고 몇일씩 먹던 그 모습! 효성이는 3살때부터 내가 ㄱ, ㄴ, ㄷ 이며 1, 2, 3을 배워주었는데 머리가 아주 좋은 천재였다.

효성이 아버지와 둘이 힘을 합쳐서 장차 조선의 유능한 박사로 키우기 바란다.

미화야! 우리의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옛날부터 천지만물을 창조하시였고 지금 이 시각도 살아 역사하시며 앞으로도 영원 무궁토록 살아 역사하실것을 나는 믿는다.

김일성이가 하나님을 버리고 제가 하나님 자리에 앉아서 온갖 거짓말과 나쁜짓을 하였기에 북한은 암흑의 땅으로 되었으며 불쌍한 북한백성들은 헐벗고 굶어죽는 형편에 이르게 되었으며 김일성이는 죽은 다음 지옥에 가서 헤매고 있음을 나는 보는것 같다.

나는 북한 백성들이 굶어 죽는 시기에 혜산에 있는 조카네 집에 식량 얻으러 갔다 오겠다고 너희들과도 거짓말을 하고 1997년 5월 12일 목숨을 걸고 국경 경비대의 눈을 피하여 두만강을 건너서 중국 연길에 왔다. 연길 교회에 다녔는데 목사님의 설교는 산삼보다 더 귀하고, 꿀보다도 더 달아서 매일 새벽기도와 주일예배에 참가하니 모든 근심 걱정이 사라졌단다.

1998년 5월 7일 너의 생일날 너의들을 생각하니 몹시 기분이 나쁘더니 그날 오후에 중풍을 맞아 왼쪽 팔, 다리가 구부러져서 펼수 없으며 혀가 굳어져서 말을 못하고 돈은 없지 앞이 캄캄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눈물기도를 드리였단다.

하나님 아버지 나를 살려주십시오. 내가 살아 있어 낫게 되면 하나님일을 잘 하겠습니다. 라고 눈물기도 하였드니 그 이튿날 북한교회 전도사님이 안궁우환환을 가져와서 먹었으며 연길교회 중시의 병원 뒷칸에서 5,6월까지 주사를 맞으니 팔다리도 펴지며 굳어졌던 혀가 점점 펴졌으니 이것이 다 하나님의 은혜라고 나는 생각한다.

2002년 2월 5일 연길역을 떠나서 중국 국경을 넘어 라오스 경비초소를 향하여 험한 산밭을 헤치고 버스를 탔는데 라오스 경찰들이 증명서 검열을 하였는데 우리 일행 9명은 증명서가 없어서 경찰에 체포되어 갔는데 우리 일행들은 모두가 한결같이 우리는 한국사람인데 태국까지 비행기를 타고 왔다. 라오스 구경을 하면서 증명서를 다 잊어먹었다고 하면서 아침 저녁으로 눈물기도를 하였드니 하나님 아버지께서 경찰들의 눈을 가리워 한국 대사관에 전화하여 한국 대사관 성원 2명이 승용차를 타고 왔다. 우리를 구원하여 태국까지 왔다. 태국에 있는 한인 샬롬교회에 다니며 성경공부를 하다가 한국에 올 순번이 되어 2002년 6월 7일 밤에 비행기를 타고 6월 8일 인천공창에 내려 국정원 조사를 받고 하나원 교육을 받고 8월 20일 좋은 아파트를 감사하게 받고 오늘까지 행복하게 살고 있음을 알리게 된다.

하여 나는 생각하게 된다. 내가 두만강을 무사히 건너오게 하신것도 하나님 아버지의 은혜라고 생각하며 세상에 소리높여 자랑하게 된단다.

지금 나의 건강상태는 나았고 더 좋아지여 흰머리가 맥없이 빠지고 검은 머리가 새롭게 나서 점점 젊어지고 있으니 안심하여라. 나는 하나님 아버지께 항시 기도하는 것은 하나님 아버지 하루속히 북한땅에도 하나님 복음이 들어가서 불쌍한 북한 백성을 구원하여 남북한 백성들이 한결같이 바라는 조국의 평화통일을 이룩하게 하여 주옵소서 라고 말이다.

미화야! 우리가 모두 하나님 아버지를 잘 믿고 조국의 평화통일을 앞당기기 위하여 힘쓰자.

하여 감격의 그날! 서로 만나서 그동안 그립던 이야기들을 나누기로 하고 이만 쓰겠다. 안녕히...

 


덧글 개


240

 [2007년] 사랑하는 아들 광이, 진이에게

관리자

2007/10/12

9411

239

 [2007년] 자나 깨나 보고싶은 아버지, 어머니, 그리운 동생들에게

관리자

2007/10/12

9859

238

 [2007년] 보고 싶은 나의 친구들에게

관리자

2007/10/12

9398

237

 [2007년] 그리운 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8725

236

 [2007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순철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9328

235

 [2007년] 그리운 어머님께 드립니다

관리자

2007/10/12

8910

234

 [2007년] 사랑하는 아들에게

관리자

2007/10/12

9015

233

 [2007년] 그립고 보고싶은 내 동생 영송에게

관리자

2007/10/12

9296

232

 [2007년] 꿈에서라도 보고 싶은 아버지, 어머니에게

관리자

2007/10/12

9434

231

 [2007년] 사랑하는 나의 딸 미화에게

관리자

2007/10/12

9744
 [1][2][3] 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