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346, page : 6 / 18, connect : 0
: 전체 : 2004년 (28) : 2005년 (54) : 2006년 (66) : 2007년 (70) : 2008년 (51) : 2009년 (38) : 2010년 (39) :
한순간도 잊지 못할 부모님에게2008/10/24
관리자



한순간도 잊지 못할 부모님에게


함미영



존경하는 아버님, 어머님 안녕하세요?


불러도 대답을 들을 수 없는 아버님, 어머님 죄송합니다. 부모님의 곁을 떠나 온지도 벌써 4년이 되었습니다. 그간 얼마나 고생 많으셨습니까? 저는 새해를 맞을 때마다 부모님께 설인사도 드리지 못하고 부모님 앓으셔도 찾아뵙지 못하니 참 죄송스럽습니다.



불효막심한 이 딸이 글로나마 큰절을 드립니다. 보고 싶은 아버님, 어머님 저를 욕 많이 하셨지요. 맏딸이라는 책임감도 아랑곳하지 않고 부모님과 동생들을 버리고 저 혼자만 살려고 어디로가느냐고 말이에요. 저는 이런 길을 택할 수밖에 없었어요. 시집가서 아이를 낳아 기르면서 열심히 일 다니는 우리가정의 불행. 제가 직장 갔다 오니 남편의 보위부 체포, 무슨 죄가 있어 붙들어 갔는지, 알아볼 수도 없는 일, 그때 저는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지요.



고난의 행군이 시작되어 모두가 풀과 나무껍질로, 술 찌꺼기로 끼니를 에워야 했던 시기, 짐승도 먹기 싫어하는 것을 사람이 먹어야만 했던 고난의 행군, 굶어죽었어도 굶어죽었다는 말을 하지 못하는 북한, 참으로 말로는 다 표현할 수가 없지요. 세상에 북한 같은 나라는 찾아볼 수 없어요. 하늘아래 그런 독재정권, 그런 억압 정치는 있을 수가 없지요.



중국 갔다가 붙잡혀온 사람들이 단련대나 교화소에서 그 험한 고통을 받고나와 얼마 못가서 왜 다시 도강하는지를 모르시지요. 세상을 모르고 살아가는 불쌍한 북한 인민들, 자유란 어떤 것 인지도 모르고 살아가는 우리 형제들, 참 언제면 만날 수 있을까요?



아버님, 어머님 아들 정혁이 하나를 데리고 5년이라는 세월 중학교를 졸업하고 나니 아버지 문건이 뒤 따르게 되여 애가 어디 가서 무슨 일을 하겠어요. 다른 애들은 군대 갔다 와서는 입당했다고 잘난 멋에 살겠는데 그땐 정혁인 뭐라고 말하겠어요. 친구들을 좋아하는 형인데 할 말도 못 하구 양 어깨가 처져 있을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어요.



그러던 중 뜻하지 않게 여기 대한민국으로 오게 됐어요.



아버님, 어머님 여기에 제가 먼저오고 정혁이가 1년 뒤에 왔어요. 정혁이를 잃어버렸다가 겨우 찾았어요. 전 아들의 소식을 모를 때 어머님이 아버님, 어머님 저희는 서울에서 살고 있어요. 고층 아파트 11층에서요. 앞을 내다보면 한강이 시원하게 내다보이고 뒤에는 대형 마트가 보이고 정말 지상천국이에요. 11층 이라고 해도 승강기로 오르내리고 수돗물은 더운물 쓰고 싶으면 더운물, 찬물 쓰고 싶으면 찬물을 쓰고요.



또한 제가 여기 와서 단 1분도 정전 되는 것을 못 봤어요. 정혁이는 제법 운전하면서 서울은 물론 대구, 대전까지 마음대로 다니고 있어요. 어머니, 제가 어머니한테 가면 돼지고기를 좋아한다고 30리 되는 장에 가서 사다가주었는데 그것을 갑자기 너무 많이 먹고 설사를 해서 어머니를 놀라게 했던 일이 생각   나시지요.  



그리고 제가 시내에서 산다고 배낭에다 고구마를 넣고 그 짬에다가 콩이며 강냉이를 흔들어서 넣어주시던 어머니, 해마다 마늘 농사를 지어 네 딸의 몫을 나누어 놓고 기다리시던 어머니. 라진 이모네 집에 가셨을 때 텔레비죤과 록음기를 들으면서 밥 먹는 것을 부러워하시던 어머님. 제가 휴가로 어머님 집에 갈 때엔 양잿물을 가지고 가면 그리도 좋아하시던 어머님. 제가 휴가로 어머님 집에 갈 때엔 양잿물을 가지고 가면 그리도 좋아하시던 어머님.  



전 지금 너무나 행복해요. 좋은 집에서 먹을 근심 없고, 입을 근심 없고 옷을 날마다 갈아입고 추우면 난방 켜고, 더우면 에어컨 켜고, 돼지고기도 이젠 먹기가 싫어졌어요.



저는 또한 컴퓨터 학원도 다니고 봉재학원도 다녔어요. 많은 것을 배웠어요. 그러나 이런 행복을 부모님과 동생들, 조카들과 함께 나누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한해가 지나 새 달력을 바꾸면서 부모님과 동생들을 생일을 동그라미 쳐놓아도 만날 수 없는 날이니 그날이 오면 마음이 아프네요. 맛있는 음식을 나누어 먹을 수가 없으니 말이에요.



아버님, 어머님 힘내세요. 오래지 않아 북한정권이 무너집니다. 천벌을 받아서 무너집니다. 요즘 3월에 쌀값이 1600원까지 올랐다면서요. 평상시도 식량공급이 중단 되었다죠. 청진시장에는 생활난을 견디다 못해 집단적으로 항의가 일어났으니 오래지 않습니다.



그리고 북한에 지하교회가 많이 활동하고 있어요. 남과 북이 하나 되어 평화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김정일 숭배가 아니라 하나님을 믿는 성도 가되게, 우물 안의 개구리가 아니라 세상을 맛보고 살 수 있는 자유 민족이 되게, 남과 북의 열차시험 운행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여행 열차가 될 날이 가까이 오고 있어요.



저도 교회에 다니고 있어요. 열심히 기도하면 바라는 것들이 이루어지는 것 같더라구요. 아버님, 어머님 맏이 구실을 못해 미안합니다.


외할머님도 아직 계시잖아요. 그러니 힘내세요. 꼭 만나서 지나온 그 세월동안 나누지 못한 이야기 함께 나눠요. 참으로 할 이야기 정말 많은데...  통일의 날까지 귀하신 몸조심 하시고 오래 오래 장수하세요.  



딸 드립니다.



덧글 개


333

 [2008년] 아버님께 드립니다.

관리자

2008/10/24

10423

332

 [2008년] 꿈결에도 보고 싶은 딸 연숙에게...

관리자

2008/10/24

10486

331

 [2008년] 사랑하는 아들에게

관리자

2008/10/24

10437

330

 [2008년] 현철이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8/10/24

11142

329

 [2008년] 한순간도 잊지 못할 부모님에게

관리자

2008/10/24

10913

328

 [2008년] 그리운 삼촌, 숙모께 드리옵니다.

관리자

2008/10/24

11725

327

 [2008년] 사랑하는 딸 정희에게 보낸다.

관리자

2008/10/24

11009

326

 [2008년] 사랑하는 아들에게

관리자

2008/10/24

10675

325

 [2008년] 형민이에게

관리자

2008/10/24

11125

324

 [2008년] 사랑하는 나의 조카 정수에게

관리자

2008/10/24

11568

323

 [2008년] 사랑하는 딸 예선에게.

관리자

2008/10/24

11092

322

 [2008년] 항상 보고 싶은 친구에게

관리자

2008/10/24

11531

321

 [2008년] 대한민국은 나의 두 번째 고향입니다

관리자

2008/10/24

11357

320

 [2008년] 바람을 타고 너에게로.

관리자

2008/10/24

11130

319

 [2008년] 세상에 하나뿐인 나의 아버지에게 이글을 씁니다

관리자

2008/10/24

11312

318

 [2008년] 보고싶은 오빠 동생들에게

관리자

2008/10/24

11117

317

 [2008년] 동생을 그리며

관리자

2008/10/24

10551

316

 [2008년] 사랑하는 아들에게

관리자

2008/10/24

11152

315

 [2008년] 그립고 보고싶은 언니에게

관리자

2008/10/24

11187

314

 [2008년] 하늘에 계신 부모님께 올립니다

관리자

2008/10/24

11523
 [1][2][3][4][5] 6 [7][8][9][10]..[1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